정치 >

김어준 "박철민 추가 돈다발, 아무리 계산해도 7천만~8천만원…그런데 3억7천?"

김어준 "박철민 추가 돈다발, 아무리 계산해도 7천만~8천만원…그런데 3억7천?"
지난 26일 박철민씨가 장영하 변호사를 통해 공개한 2차 돈다발. 박씨는 3억7000만원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측과 모 형사에게 뇌물로 줬다고 주장했다. (SNS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방송인 김어준씨는 성남 국제마피아파 조직원으로 알려진 박철민씨가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에게 '뇌물로 줬다'며 추가로 공개한 '돈다발 사진'을 조금만 살펴봤다며 박씨의 주장이 거짓임을 알 수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어준씨는 28일 자신이 진행하고 있는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 첫머리에서 "26일 조선일보가 박철민씨 돈다발을 추가로 공개한 뒤 몇몇 언론이 이를 소개, 포털 메인을 장식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씨는 박씨가 '박스에 든 1억7000만원 등 총 3억7000만원으로 이 전 지사와 모 형사에게 간 돈이다'고 한 말이 맞는지 알아보기 위해 사진을 구석구석 살펴봤다고 했다.

그 결과 "사진속 (돈묶음) 은행 띠지를 볼 때 5만원권은 500만원, 만원권은 1000만원이다"며 "전체를 대략 계산해 보면 7000만~8000만원 수준이다"고 말했다.


또 "수표한장도 있는데 뇌물로 수표를 줄 리도 없지만 이 수표가 3억정도 되어야 3억7000만원(이라는 말이 맞아떨어진다)"라며 "1억이상 수표는 붉은색 잉크인데 (사진 속 수표는) 파란색으로 100만원대다"며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김어준씨는 "사진에 돌반지도 있는데 누가 뇌물로 돌 반지를 주는가, 금붙이를 다 해봐야 300만원 수준으로 다 해봐야 7000만~8000만원이다"며 "이걸 3억7000이라고 내 놓았는데 이런 기본도 체크 안하는 건 범죄적 선거운동이다"고 조선일보 등을 겨냥했다.

김씨는 "이걸 갖고 야당 의원 중 거론한 사람이 없다"며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가 고발되기 때문"이라는 말로 국민의힘 조차 신빙성에 의문을 갖고 있기에 이를 공격소재로 활용치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