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가세연 "재정 심각" 후원 계좌 열었다…朴사저 공모금 36억은?

가세연 "재정 심각" 후원 계좌 열었다…朴사저 공모금 36억은?
경찰이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출연진인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기자.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최서영 기자 = 김세의 대표와 강용석 변호사가 운영하는 보수 성향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측이 재정 상태가 악화됐다며 후원을 요청했다.

지난 27일 오후 11시쯤 김세의 대표는 가로세로연구소 공식 유튜브 채널에 후원을 요청하는 글을 올렸다.

김 대표는 "그동안 너무나 많은 분들이 조금씩 모아서 가로세로연구소에 큰 도움을 주셨다"며 "사실 '뮤지컬 박정희'는 어쩌면 무모한 도전이었을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이어 "(뮤지컬을 제작하며) 거대 제작사도 아니고 대기업, 금융권 등의 지원도 전혀 없었다"며 "하지만 문화전쟁은 반드시 해야만 하는 일이었고 앞으로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표는 "다만 올해 연말까지는 숨고르기를 해야만 하는 상황에 재정적 악화가 심각한 상황"이라며 "일단 여러분들의 도움으로 직원들 월급은 전달하게 돼서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연말까지 내야하는 세금만 1억원에 육박하고 뮤지컬 장비 이용료로 내야 할 돈도 1억원 가량 미납 상태"라며 가세연 후원 계좌를 공개했고 "어려움을 이겨내겠다"고 강조했다.

구독자 71만 명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측은 국내는 물론 미국, 캐나다 등 해외거주자들을 위한 후원 계좌 총 10여 개를 공지하고 있다.

앞서 가세연은 방송 중 발언으로 피소돼 손해배상금 지급 선고를 여러차례 받은 바 있다.


지난 9월에는 서울 강남경찰서로부터 체포영장을 집행당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달 16일 법원 경매를 통해 박근혜 전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가 아이오케이컴퍼니에 낙찰된 가운데, 가세연 측이 공매 입찰에 36억2199만9000원을 써낸 뒤 '차순위 신고'를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가세연 측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1순위 낙찰자에게 권리를 넘겨달라"고 읍소하며 "이 돈은 이미 준비한 상태"라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