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삼바 생산 모더나 백신 첫 출하… 국내공급 시작

초도물량 총 243만5천회분
원료의약품 생산라인도 속도
존림 사장 "내년 상반기 구축"
삼바 생산 모더나 백신 첫 출하… 국내공급 시작
28일 오전 인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삼성바이오로직스 본사에서 국내 공급되는 모더나 백신을 실은 트럭이 빠져나오고 있다. 이 백신은 국내 첫 도입되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위탁생산분으로 초도물량이다. 뉴시스

삼성바이오로직스(이하 삼바)가 위탁생산한 모더나 코로나19 백신이 첫 출하돼 국내 공급된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이어 두번째다. 특히 전 세계적으로 수요가 많은 메신저리보핵산(mRNA) 백신이 국내 생산되면서 우리나라의 글로벌 백신 허브 성장 계획에도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28일 보건복지부와 삼바에 따르면 이날 인천 송도 삼바 본사에서 국내 첫 도입되는 삼바 위탁생산 모더나 백신의 출하식이 열렸다 .

이날 행사에 참석한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 전 세계가 우리나라의 바이오 기술과 생산역량을 주목하고 있다"며 "이번 도입으로 국내에 안정적인 백신 생산 기반이 마련됐을 뿐 아니라 우리 기업이 생산한 백신이 해외에도 공급되면 한국은 명실상부한 글로벌 백신 허브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난 25일 삼바의 백신 제조시설에 대한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GMP) 인증, 초도생산물량에 대한 긴급사용승인이 마무리돼 삼바 모더나 백신이 도입됐다. 긴급사용승인된 초도생산물량 243만5000회분 중 일부인 112만1000회분이 출하됐다. 남은 131만4000회분은 29일 출하될 예정이다.

이번 위탁생산분의 초도물량 국내 공급은 당초 예상보다 4개월 정도 앞당겨진 것이다. 삼바가 전사적인 역량 집중으로 생산일정을 앞당긴 데다가 정부의 신속 허가 절차로 행정적 전방위 지원에 나서 조기 공급의 결실을 맺었다.

삼바는 모더나 백신계약 완제 수주 직후, 완제 공장 라인의 24시간 가동 체제를 구축한 데 이어 원부자재 및 공급업체 확보 등 위험요소를 제거하는 등 백신 조기공급에 총력전을 펼쳤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허가·출하 일정 단축을 위해 전담 태스크포스(TF)를 꾸려 출하 검사와 인허가 절차를 병행하는 등 정부 차원의 긴밀한 협력이 이어졌다.

이날 존림 삼바 사장도 "삼바가 글로벌 시장의 치열한 경쟁을 뚫고 모더나와 계약에 성공한 이후 5개월이라는 유례없는 짧은 시간에 백신을 (국내)공급하기까지 정부기관의 도움이 없었다면 불가능했다"며 정부 지원에 감사를 표했다.

삼바는 이번 모더나 백신 출하를 시작으로 코로나 백신과 치료제 공급에 대한 공격적 투자에 나설 계획이다.
특히 내년 상반기까지 백신 원료의약품 생산라인을 구축할 예정이다.

존림 사장은 "완제뿐만 아니라 원료의약품 생산라인도 내년 상반기까지 구축할 예정"이라며 "다양한 치료제와 백신에 대한 투자로 팬데믹 조기극복과 한국이 글로벌 백신 허브로 성장할 수 있도록 사명감을 갖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

한편 이날 출하된 모더나 백신 물량은 녹십자 오창공장으로 이송된 후 전국으로 배분된다. 현재 국내에서 모더나 백신의 유통권은 녹십자가 보유하고 있다.

hsk@fnnews.com 홍석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