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美 제약사 머크 "먹는 코로나 치료제 복제약 허용"

비영리기구 MPP에 생산면허 줘
중·저소득 105개국에 저가 공급
한국 등은 지원 대상서 빠질 듯
미국 제약사 머크가 개발한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몰누피라비르'가 전 세계 105개 중·저소득 국가들에 생산비 수준의 저가로 공급될 전망이다. 미국, 유럽 주요국, 일본, 호주 등은 부자 나라로 구분돼 해당 지원 대상에서 빠진다. 한국도 부자 나라 그룹에 속할 것으로 전망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몰누피라비르를 개발한 머크가 유엔이 후원하는 비영리 기구인 '약품 특허 풀(MPP·The Medicines Patent Pool)'에 생산면허를 주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소득이 낮은 국가들도 코로나19 치료에 '게임체인저'라는 평가를 받는 이 약을 값 싼 복제약으로 확보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약품특허풀은 여러 제약사들을 통해 몰누피라비르를 면허 생산해 105개 중·저소득 국가에 지원할 계획이다. 아프리카 국가 모두가 이 안에 포함돼 있다. 그동안 코로나19 백신 제조사들이 특허면허를 유지해왔던 것과 다른 머크의 행보에 전 세계도 주목하고 있다.

MPP는 다만 생산면허에 따라 얼마나 많은 규모를 생산할 수 있을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MPP는 일부 제약사들이 연내 생산에 착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리지백바이오테라퓨틱스와 공동으로 몰누피라비르를 개발한 머크는 올해 말까지 100만회분을 생산하고, 내년에는 생산 규모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몰누피라비르는 아직 미 식품의약청(FDA) 사용승인을 받지 못했지만 FDA가 최종 임상시험 결과를 토대로 신속히 사용승인을 요청토록 함에 따라 연내 사용승인이 나올 가능성이 높다. 이미 미국은 미 규제당국 승인을 전제로 170만회분을 12억달러에 사들이기로 합의했다. 한국과 호주 같은 부자 나라들도 현재 머크와 공급 협상을 진행 중이라고 WSJ는 전했다. 머크는 인도의 닥터레디스 래버러토리스, 선제약산업 등 복제약 업체들에 몰누피라비르 면허생산을 허용한 상태다. 빌앤드멀린다게이츠재단은 최근 저소득 국가들이 몰누피라비르를 확보할 수 있도록 최대 1억2000만달러를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국내 제약바이오업계에서는 MSD가 105개 저·중소득 국가에서 몰누피라비르를 더 폭넓게 사용하도록 허용했지만 우리나라가 대상에 포함될지 여부는 추가 확인이 더 필요하다고 입장이다.

정윤택 제약산업전략연구원장은 "우리나라가 대상국에 포함될지 여부는 좀 더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다. 만약 포함된다면 우리나라의 경우 의약품 합성기술이 뛰어난 만큼 발 빠르게 치료제 개발에 나설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dympna@fnnews.com 송경재 홍석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