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KAIST에서 제조AI 메타버스 공장 체험한다

제품생산 직접 가동하고 AI로 원인 찾아내 문제 해결
KAIST 관계자들이 증강현실 장비를 착용해 플라스틱 나사 공장을 직접 경험해 보고 있다. KAIST 제공
KAIST 관계자들이 증강현실 장비를 착용해 플라스틱 나사 공장을 직접 경험해 보고 있다. KAIST 제공
[파이낸셜뉴스]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 증강현실 장비를 착용하고 제조공장과 똑같은 메타버스 공장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됐다. 이 메타버스 솔루션은 국내 중소 제조기업들이 코로나 19로 제조현장 생산라인의 해외시장 개척과 우수 제조기술을 해외에 소개하고 수출하는 플랫폼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KAIST는 대전 문지캠퍼스의 제조AI빅데이터센터 페어링룸에 '제조 인공지능(AI) 메타버스 팩토리 체험관'을 1일 개소했다. 제조 특화 AI를 메타버스 세계에서 구현한 가상공장으로 실제 현장에서 수집된 제조데이터에 AI기술을 결합해 분석·활용하는 체험 서비스를 제공한다.

실제로 메타버스 상에서 플라스틱 나사 공장에 들어가 사출성형기를 직접 가동해 볼 수 있다. 또 플라스틱 나사를 생산하는 과정을 실제 제조현장과 동일하게 체험할 수 있다.

이 가상 공장에서 제조AI가 온도·압력·속도·위치·시간 등의 제조데이터 수집 변수를 분석해 낸다. 이렇게 불량 원인을 즉시 찾아내고 생산성과 품질을 높일 수 있는 공장을 경험할 수 있다.

KAIST는 사출성형기 메타버스 팩토리를 시작으로 향후 도금·용접·금형·주조·단조·열처리 등의 업종으로 적용을 확대해 우리나라 중소 뿌리업종의 제조 경쟁력 향상에 기여할 계획이다.

체험관은 KAIST K-인더스트리4.0추진본부와 제조AI빅데이터센터가 운영을 맡는다. 체험관 구축에 필요한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는 디지포레가 기부했다.

박성훈 디지포레 대표는 "기부와 협업으로 만들어낸 성과가 중소 제조기업에게 혜택으로 되돌아갈 수 있도록 세계 최고의 '제조AI 메타버스 팩토리' 구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monarch@fnnews.com 김만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