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71년만에 인천 월미도 원주민 희생자 위령비 세워

71년만에 인천 월미도 원주민 희생자 위령비 세워
인천상륙작전 당시 미군 폭격으로 희생된 월미도 원주민들의 넋을 기리는 월미도 원주민 희생자 위령비가 71년 만에 월미공원에 건립됐다.


【파이낸셜뉴스 인천=한갑수 기자】 인천상륙작전 당시 미군 폭격으로 희생된 월미도 원주민들의 넋을 기리는 위령비가 71년 만에 월미공원에 건립됐다.

인천시는 2일 인천 월미공원에서 월미도 원주민 희생자 위령비 제막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그 동안 인천상륙작전 발생 71년이 지나도록 월미도 원주민 희생자의 넋을 기리는 국방부나 정부 차원의 위령비가 세워지지 않았으며 위령제도 지내지 않았다. 희생자 가족들이 위령제만 지낼 뿐이었다.

월미도 원주민 희생자 위령비는 넓이 2.8m, 높이 2.1m 규모로 월미공원 전통마당에 건립됐다.

위령비에는 “이 위령비는 1950년 한국전쟁 인천상륙작전 당시 유엔군 소속 미군의 폭격으로 월미도에서 무고하게 희생된 원주민들이 넋을 기리기 위해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건립하였다”는 비문과 함께 피해자 신원이 확인된 10명의 이름이 새겨진다.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100명은 이름 대신 ‘외 100명’으로 인원만 등재됐다.

이날 행사는 월미도 원주민 귀향대책위원회 주관으로 개식사, 감사패 전달, 합창단 공연, 위령시 낭독, 제막 행사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월미도원주민귀향대책위원회 유족회원과 박남춘 인천시장, 정근식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장, 홍인성 중구청장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월미도 원주민 희생자 위령비는 제1기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의 진실규명 결정에 따른 권고사항을 반영해 인천시가 위령사업의 일환으로 건립했다.

시는 앞으로 인천상륙작전 당시 무고하게 희생된 월미도 원주민 희생자의 넋을 기리고 전쟁의 참상을 기억하기 위한 교육의 장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박남춘 시장은 “이 자리에 세워진 위령비를 통해 다시 한 번 원주민 희생자의 영령을 추모하며 남겨진 유족들의 아픔을 치유하고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apsoo@fnnews.com 한갑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