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문화 >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두 번째 타워 오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두 번째 타워 오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전경 /사진=롯데관광개발

[파이낸셜뉴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가 드디어 1600 올스위트 객실의 완전 가동에 들어간다. 롯데관광개발은 2일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의 두 번째 타워(850 객실/ 레지던스 동)를 오는 29일 오픈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는 지난해 12월 18일 개장 이후 1개 동(750 객실)만 운영해왔다. 이로써 지상 38층(높이 169m)에 연면적 30만3737㎡에 이르는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는 K패션 전문 쇼핑몰인 ‘한 컬렉션’과 외국인 전용 카지노인 ‘드림타워 카지노’(6월 11일 오픈)와 함께 1600 객실의 완전 가동에 이르기까지 명실상부한 국내 첫 도심 복합리조트로서 위용을 온전히 갖추게 됐다.

이미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는 압도적인 스케일과 전망을 발판으로 제주관광의 핫플레이스로 자리잡았다. 제주 바다와 한라산, 제주공항과 도심까지 제주의 아름다운 풍광을 2.7m 높이의 통유리를 통해 파노라믹 뷰로 즐길 수 있는 전 객실은 전망만으로도 랜드마크다.

월드스타급 셰프 군단이 포진해 있는 14개의 레스토랑 중에서도 제주 최고층(38층)에 위치한 ‘포차’와 ‘라운지 38’ 등은 뷰 맛집이라는 입소문을 타고 대기줄을 서야 할 정도로 밤마다 장사진을 이룬다.
제주 최대 규모의 8층 ‘야외 풀데크’는 인생 샷을 찍으려는 인스타그래머들의 성지다.

이 같은 인기를 배경으로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는 홈쇼핑에서 연이어 완판 기록을 세우는 등 그동안 만실에 가까운 객실 가동률을 보여왔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관계자는 “위드코로나 분위기와 함께 이번 두 번째 타워 오픈을 계기로 보다 많은 고객들이 방문할 것에 대비해 적극적인 마케팅 전략을 펼칠 예정”이라고 말했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