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98세 노인 시신, 유가족 몰래 '관람료 59만원' 해부쇼에 사용 경악

이번 사건을 보도한 언론이 공개한 당시 행사 현장. ('킹5'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이번 사건을 보도한 언론이 공개한 당시 행사 현장. ('킹5'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최서영 기자 =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망한 남성의 시신이 유가족의 동의없이 '유료 해부 행사'에 사용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3일 뉴욕포스트 등 현지 언론은 방송사 '킹5'의 보도를 인용해 "지난 17일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의 한 호텔에서 관람료 약 500달러(59만원)의 인체 해부 시연 행사가 열렸다"고 보도했다.

이날 행사에는 최근 코로나19로 사망한 98세 남성의 시신이 사용됐다.

보도에 따르면 이 남성의 가족은 이 사실을 알지 못했다.

당초 가족들은 고인의 시신을 의료 및 과학 연구를 위해 사용하겠다고 한 단체 '메디 에드랩스'에 기증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유가족은 고인의 뜻에 따라 연구목적으로 시신을 사용하는 대신, 이 단체는 가족들에게 장례비 제공과 화장된 유골을 제공하기로 약속했다.

하지만 이 단체가 고인의 시신을 의대나 병원이 아닌 해부쇼 단체에 넘긴 것이다.

결국 이날 해부쇼에는 퇴직한 해부학 교수가 고인의 시신 해부를 집도했다.

교수는 수술용 칼로 몇 시간에 걸쳐 시체를 해부하고, 장기를 꺼내며 관객들에게 "대학생들에게 가르쳤던 것과 같은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심지어 일부 참가자들은 의료용 장갑을 끼고 직접 해부된 시신의 일부를 만져보기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실이 밝혀지자 장의사 마이크 클라크는 "시신이 의대생의 실습을 위해 사용될 줄 알았는데, 유가족과 나는 소름이 돋았다"며 "이 신사가 마땅히 받아야 할 존엄과 존경도 없이, 유가족이 상상도 못 한 일이 일어난 것이 너무 슬프다"고 밝혔다.


오리건주 멀티노마카운티 의료사망조사관은 "이 쇼는 고인을 존중하지도 않았고, 윤리적으로 납득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 이와 별개로 감염병 전염 우려가 있음에도,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사망자의 시신이 대중에게 노출된 것도 문제가 됐다.

결국 엑스포(박람회) 주최 측은 지난달 31일 '핼러윈데이'에 맞춰 한 차례 더 '유료 해부쇼'를 진행할 계획이었지만, 이번 사건이 불거지며 해부쇼를 취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