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BC카드, 빅데이터로 부산지역 소상공인 상생 돕는다

변형균 BC카드 AI빅데이터 본부장(왼쪽 첫번째)과 김윤일 부산시 경제부시장(왼쪽 세번째)이 4일 부산 해운대 벡스코에서 '부산 데이터 기반 금융기술 산업 육성 및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BC카드 제공
변형균 BC카드 AI빅데이터 본부장(왼쪽 첫번째)과 김윤일 부산시 경제부시장(왼쪽 세번째)이 4일 부산 해운대 벡스코에서 '부산 데이터 기반 금융기술 산업 육성 및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BC카드 제공

[파이낸셜뉴스] BC카드가 부산지역 결제 데이터 기반 분석을 통해 지역 소상공인 상생에 앞장선다.

BC카드는 4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제2전시장에서 부산광역시와 '부산 데이터 기반 금융기술 산업 육성 및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업무협약식에는 김윤일 부산시 경제부시장, 변형균 BC카드 AI빅데이터 본부장(상무) 및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부산 데이터 기반 금융기술 산업 육성 및 지원 사업은 부산시, 기업, 부산 핀테크 스타트업 주도로 지역 소상공인들에게 매출·위치·신용 데이터 기반 사업 분석, 마케팅 방안 등을 제공해 지역 경제 발전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BC카드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부산시 소상공인의 사업 분석을 위한 가맹점별 소비자, 결제 데이터 등을 공급한다. 이를 통해 매출, 상권 분석을 세분화할 수 있어 지역 소상공인에게 타겟 고객층 대상 상품 판매 전략부터 영업력 강화, 신상품 개발까지 고객 접점 확대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아울러 지난해 9월 부산시와 협업해 구축한 '부산 금융 빅데이터 플랫폼 랩(부산 국제금융센터 소재)'을 통해서도 이번 사업을 지원한다.
현재 BC카드는 부산 금융 빅데이터 플랫폼 랩에 △구매 품목별 온라인 소비 상권분석 △소비 데이터 기반 신도시계획 설계 지원 등 다양한 데이터 제공과 분석을 통해 부산지역 스타트업 지원에 앞장서고 있다.

이외에도 BC카드 '금융 빅데이터 플랫폼'을 통해 부산시가 보유한 교통카드 정보, 경제·환경 정보 등을 개방하는 등 상호간 데이터 교류를 통해 과학적 시정 성공 사례 창출과 디지털 산업 육성을 위한 협력도 확대해 나가고 있다.

변형균 BC카드 AI빅데이터 본부장은 "이번 민관 빅데이터 협력에 따라 부산시 소상공인들이 데이터 기반의 정교한 사업 분석과 영업 확대 방안을 수립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다양한 생활·금융 빅데이터 융합 활동을 통해 소상공인의 안정적인 성장을 지원하는 상생 모델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pompom@fnnews.com 정명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