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오징어게임 67번 참가자 대신 제주여행” 해외 마케팅 주목

위드코로나 전환·트래블버블 확대…제주여행 마케팅 강화
제주관광공사, ‘대신 제주 여행해드립니다’ 이벤트 진행 중
“오징어게임 67번 참가자 대신 제주여행” 해외 마케팅 주목
제주마 방목지 [사진=제주관광공사 제공]

[제주=좌승훈 기자] 제주관광공사가 ‘위드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 전환과 ‘트래블버블(Travel Bubble, 여행안전권역)’ 확대 기대 속에, 관광시장 회복을 위한 글로벌 마케팅에 본격 나섰다.

공사는 5일부터 2주 동안 포스트코로나에 대비해 해외 잠재 소비자를 대상으로 제주의 매력을 알리기 위해 ‘대신 제주 여행해드립니다’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벤트는 특히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을 모티브로 하고 있다. 오징어게임 67번 참가자 대신 제주를 여행하는 콘셉트로 구성돼 눈길을 끈다. 드라마 속 탈북자인 67번 참가자 ‘새벽’이 엄마·동생과 함께 가고 싶은 곳으로 ‘제주’를 꼽은 것을 겨냥한 마케팅이다. 미국 시사주간지 ‘뉴스위크’는 이를 두고 제주를 ‘한국의 하와이’로 소개하기도 했다.

공사는 이에 따라 ▷제주 숲길 조랑말 체험 ▷수월봉 지질트레일 트래킹 ▷제주동문시장에서 해산물 먹기 등 제주에서만 즐길 수 있는 콘텐츠 10가지를 소개하고, 참여자가 콘텐츠를 직접 선정하는 온라인 투표 이벤트가 진행하고 있다.

온라인 투표 이벤트 페이지는 비짓제주 웹사이트·인스타그램·페이스북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공사는 국내 거주 외국인 유명 유튜버와 미 LA문화원을 포함해 해외 유관기관의 SNS 채널을 통해서도 홍보를 전개할 예정이다.

참여자 투표를 통해 최종 선정된 ‘톱3’ 콘텐츠는 제주관광의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국내 거주 외국인 유명 유튜버가 아바타가 돼 대신 체험하는 영상으로 제작된다.

“오징어게임 67번 참가자 대신 제주여행” 해외 마케팅 주목

공사는 아울러 위드 코로나에 대비한 제주관광 글로벌 마케팅도 강화했다.


공사는 우선 오는 15일부터 시행되는 한국·싱가포르 여행안전권역 시행에 대비해 지난 10월부터 글로벌 온라인 여행 플랫폼 ‘클룩(KLOOK)’을 활용한 싱가포르 개별여행객(FIT) 맞춤형 테마 콘텐츠 기사를 제작·홍보하고 있다.

또 한류 전문 매거진과 함께, CNN을 포함해 전 세계적으로 영향력이 큰 언론매체를 활용해 제주를 지속적으로 노출함으로써, 해외 잠재 소비자를 대상으로 제주의 인지도를 높여 나가고 있다.

양필수 공사 글로벌마케팅그룹장은 “위드 코로나로 급변하는 시장 상황을 면밀히 주시함으로써, 최근의 한류 붐을 놓치지 않고 제주관광의 수요 창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사전 마케팅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jpen21@fnnews.com 좌승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