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차그룹, 인도네시아서 '2021 현대 스타트업 챌린지'

현대차그룹, 인도네시아서 '2021 현대 스타트업 챌린지'

[파이낸셜뉴스] 현대자동차그룹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국내에서 운영중인 H-온드림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노하우를 바탕으로 인도네시아에서 소셜벤처 지원을 이어가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6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현대 스타트업 챌린지' 데모데이 및 시상식을 온라인으로 개최하고 사업성과를 공유했다고 8일 밝혔다.

인도네시아의 교육, 환경, 일자리와 관련된 다양한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새로운 가치 창출을 꿈꾸는 체인지메이커를 선발하는 현대 스타트업 챌린지 프로그램에는 올해 총 621개 팀이 지원, 41대 1의 경쟁률을 보이며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새로운 성장을 꿈꾸는 청년들의 참여열기를 나타냈다.

이중 최종 선정된 15개팀에게는 전문가의 경영 컨설팅을 제공하는 한편, 이번 데모데이를 통해 사업을 홍보하고 투자유치를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으며 각 팀당 기본 1000만원에서 최대 4000만원까지 사업비를 지원했다. 또 상위 3개팀은 오는 17일 열릴 예정인 국내 H-온드림 데모데이에도 참가해 한국 내 투자자들에게도 홍보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된다.

선정된 팀들의 주요 사업내용을 살펴보면 △유기농 식품 제조 및 친환경 공급망 구축을 통한 농산품 유통 △과일 폐기물 등을 활용한 대체가죽 및 플라스틱 연구 △폐플라스틱 활용한 업사이클링 제품 제조 △생활폐기물 재활용 통한 사료 및 원자재 판매 △간호사 및 조산사를 환자와 연결해주는 온라인 플랫폼 등 다양한 분야에서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통해 공공의 이익을 추구하려는 창업 아이템들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웨비나 형식으로 진행된 이번 행사에는 인도네시아 창조경제부 장관 등 정부 관계자 및 창업전문기관, 투자 관계자 등이 참여해 미래인재 육성 및 일자리 창출에 관심이 높은 현지 분위기를 반영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더 나은 미래를 위해 도전하는 스타트업 육성을 통해 이들이 인도네시아의 청년 리더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며 "향후 인도네시아뿐만 아니라 다른 아시안 국가들로 확대해 글로벌 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국내에서 진행중인‘ H-온드림 프로그램은 현대차그룹과 현대차 정몽구 재단이 사회적기업가 발굴 및 육성을 위해 지난 2012년부터 고용노동부,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과 함께 운영해오고 있는 맞춤형 창업 지원 사업으로 10년째 사회적 일자리를 창출하며 사회적기업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해 오고 있다.

cjk@fnnews.com 최종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