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블랙야크, 한샘과 MOU..."투명 페트병 재활용 활성화"

블랙야크, 한샘과 MOU..."투명 페트병 재활용 활성화"
지난 9일 열린 국내 투명 페트병 고부가가치 자원순환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비와이엔블랙야크 강태선 회장(왼쪽)과 한샘 안흥국 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비와이엔블랙야크와 한샘은 지난 9일 국내 투명 페트병 고부가가치 자원순환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서울 서초구 양재동 블랙야크 본사에서 진행된 이번 협약식에는 블랙야크 강태선 회장과 한샘 안흥국 사장이 참석했다.
양사는 국내에서 발생하는 폐플라스틱의 재활용 활성화를 위해 양사가 보유한 핵심 역량을 활용하고 창의적인 협업 모델 구축에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가기로 약속했다.

이번 MOU를 통해 블랙야크는 한샘을 통해 수거한 투명 페트병이 친환경 제품으로 생산될 수 있도록 생산과 판매에 관한 역할을 담당하고, 한샘은 사업장에서 배출되는 고품질의 투명 페트병을 제공하고, 블랙야크와 재생원료 시장 수요 확대를 위해 노력해 나갈 예정이다.

블랙야크 관계자는 "국내 폐페트병을 재활용해 고품질 아웃도어 제품을 생산하고 있는 블랙야크가 든든한 파트너와 만나 사람을 둘러싼 주거 환경 개선 부문에서 플러스틱 라인 확대를 준비하고 있다"며 "한샘과 함께 라이프스타일 전반에서 이뤄낼 친환경 비즈니스 활동들을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nvcess@fnnews.com 이정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