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서학개미 신상 ‘아이온큐’ 상장 한달만에 140% 폭등 [해외주식 인싸이트]

美증시 하락장에도 최고치 경신
해외주식투자자 순매수 규모 6위
‘하이 리스크 하이 리턴’ 경고도
서학개미 신상 ‘아이온큐’ 상장 한달만에 140% 폭등 [해외주식 인싸이트]
국내 해외주식투자자 사이에서 '아이온큐'(IONQ)가 새로운 인기 종목으로 떠올랐다. 주가는 상장 한 달 여 만에 140% 넘게 급증한 가운데 미 증권가에선 기업의 가파른 성장이 기대되는 만큼 위험도 크다고 조언했다.

10일 한국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 세이브로에 따르면 아이온큐는 이달 들어 국내 해외주식투자자의 순매수 상위 종목 6위를 기록 중이다. 지난 1~9일 7거래일간 순매수 규모는 3461만달러(약 409억원)에 달한다. 지난 10월 아이온큐 순매수 규모(2098만달러)보다도 증가했다.

지난 2015년 김정상 듀크대 교수와 크리스 몬로 메릴랜드대 교수가 설립한 아이온큐는 10월 1일 스팩(SPAC) 합병을 통해 나스닥에 상장한 양자컴퓨터(Quantum Computer) 기업이다. 양자컴퓨터 기업이 증시에 상장한 건 세계 최초다.

아이온큐를 둘러싼 인기는 시가총액 43억달러(약 5조원)에 불과한 '낯선 종목의 등장'이란 점에서 눈길을 끈다. 그간 해외주식투자자의 순매수 상위권은 메타(구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 애플 등 누구나 알 법한 유명 대형주나 상장지수펀드(ETF)로 구성됐기 때문이다. 게다가 아이온큐는 과거 상장 초기의 테슬라와 마찬가지로 흑자를 낸 적이 없는 기업이다. 지난 2·4분기 순손실은 999만달러(약 119억원)에 달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투자자들의 과감한 베팅이 이어지는 건 일명 '꿈의 컴퓨터'로 불리는 양자컴퓨터의 성장 가능성 때문으로 풀이된다. 양자컴퓨터는 양자역학에 따라 작동되는 미래형 첨단 컴퓨터다. 특히 아이온큐는 영하 273도의 극저온에서만 가동되던 기존 양자컴퓨터의 한계를 극복하고 상온에서 작동되는 양자컴퓨터를 개발했다.

구글,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등 세계 주요 기업의 클라우드 서비스에서 사용 가능한 양자 하드웨어를 개발한 유일한 회사이기도 하다. 이에 구글의 기업형 벤처캐피탈(CVC) 구글벤처스와 삼성전자 벤처투자조직 삼성카탈리스트펀드, 아마존, 현대차 등은 일찍이 아이온큐 투자자로 나서기도 했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P&S마켓리서치는 양자컴퓨터 시장이 2030년까지 연평균 성장률 56%, 시장 규모 650억달러(약 77조원)를 기록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한편 지난 9일(현지시간) 아이온큐는 전날보다 1.18달러(5.53%) 오른 22.53달러에 마감됐다. 특히 이날 뉴욕 3대지수가 일제히 하락했음에도 불구하고 아이온큐는 4거래일 연속 최고치를 경신했다. 상장 당일 종가(9.2달러) 대비 주가상승률은 144.9%에 달한다.


다만 미 증권가에선 아이온큐에 대해 '상승 가능성은 엄청난 만큼 큰 위험을 감수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하이 리스크, 하이 리턴' 종목이란 설명이다. 미 헤지펀드 케리스데일캐피털 애널리스트였던 이안 베젝은 아이온큐를 '매수해야 할 7가지 양자컴퓨터주' 중 하나로 꼽으면서도 "2026년까지 아이온큐의 잉여 현금 흐름이 마이너스로 예상돼 투기성이 짙은 투자가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jo@fnnews.com 조윤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