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삼성이 키운 21개 스타트업, 성장 스토리 공유

'C랩 스타트업 데모데이' 열려
10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울R&D캠퍼스'에서 열린 'C랩 스타트업 데모데이'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0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울R&D캠퍼스'에서 열린 'C랩 스타트업 데모데이'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10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울R&D캠퍼스'에서 C랩 스타트업의 육성 성과를 알리고 스타트업들에게 새로운 사업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C랩 스타트업 데모데이'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데모데이에는 △지난 1년간 삼성전자가 직접 육성한 18개의 스타트업 △삼성전자와 대구·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가 함께 육성한 2개의 우수 스타트업 △삼성전자 사내벤처에서 독립해 창업한 스타트업까지 총 21개가 참여해 성장 스토리를 공유했다.

데모데이에는 치매진단, AI, 메타버스, 배양육, 광통신, 전기차 등최근 각광받는 미래 기술과 서비스를 개발하는 21개 스타트업이 참가했다. '실비아헬스'는 인공지능(AI) 기술을 기반으로 한 비대면 인지건강 관리 플랫폼을 선보였으며, 홀로그램 기술 기반의 혼합 현실 플랫폼으로 주목받는 메타버스 스타트업 '더블미'등도 기술을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인 'C랩 인사이드'를 지난 2012년 12월부터 도입했고, 2015년부터는 우수 사내벤처 과제가 스타트업으로 분사할 수 있도록 스핀오프 제도도 실행하고 있다.
2018년에는 외부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C랩 아웃사이드'를 신설했다.

'C랩 아웃사이드'는 삼성전자가 직접 육성하는 프로그램과, 대구·경북 창조경제혁신센터와 함께 육성하는 프로그램으로 운영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2018년 향후 5년간 외부 스타트업 300개, 사내벤처 과제 200개를 지원하겠다고 발표했다.

ahnman@fnnews.com 안승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