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원조 주는 나라로 전환되는 카자흐, 韓 경험 전수 받는다

원조 주는 나라로 전환되는 카자흐, 韓 경험 전수 받는다
[파이낸셜뉴스]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KOICA)이 원조를 받는 나라에서 개발도상국에 원조를 주는 나라로 전환되는 중앙아시아 카자흐스탄에 한국의 경험을 공유한다.

코이카는 10일 손혁상 코이카 이사장, 다스탄 옐로우케노프 카자흐스탄 국제개발단(KazAID) 이사장, 바크 듀센바예프 주한 카자흐스탄 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코이카 성남 본부에서 KazAID와 ODA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KazAID는 지난해 말 문을 연 카자흐스탄 정부의 대외 원조 기관으로, 한국의 코이카와 마찬가지로 자국 정부의 개발도상국 원조를 담당한다.

이번 협약은 지난 8월, 서울에서 개최된 양국 정상회담을 계기로 카자흐스탄의 요청으로 본격 추진됐다. 원조를 받는 나라에서 주는 나라로 전환된 한국의 발전 경험을 공유하고 국제사회에 그 성과를 입증하는 사례로써 코이카의 ODA 운영 경험 전수를 통해 KazAID의 성공적인 ODA 역할을 지원하고 유엔의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실현을 위해 상호 협력하며 중앙아시아 지역 내 협력기반 구축 등의 내용이 담겼다.

체결식에서 손혁상 코이카 이사장은 “카자흐스탄은 독립 이후 30년간 눈부신 경제사회 발전을 이뤄냈고 KazAID의 창립을 기점으로 앞으로의 30년 청사진을 제시하고 있다"라며 "코이카의 ODA 경험 공유를 통해 카자흐스탄이 수원국에서 공여국으로의 성공적인 전환을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true@fnnews.com 김아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