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디지털 전문인력 1만명 육성...부산시, 일자리 변화에 대응

[파이낸셜뉴스] 부산시가 내년부터 디지털 전문인력 1만여명을 양성하는 등 급변하는 산업·고용환경에 맞춘 일자리 지원책을 내놨다.

부산시는 11일 시의회와 유관기관·단체, 관련 기업, 학계, 출연기관 등 일자리 관련 전문가들이 모인 가운데 비상경제대책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내년 일자리 정책을 발표했다.

시는 이날 회의에서 부산일자리정책의 비전을 '업스킬링(Upskilling) 부산 잡(Job)'으로 정했다. 이를 실천하기 위한 4대 전략으로 △빠른 준비로 노동전환 적극 대응 △스마트한 일자리정보 제공 △촘촘한 맞춤형 일자리정책 △일자리사업 추진체계 고도화 등을 제시하고, 전략별 18개 과제를 도출했다.

이에 따른 소요예산은 총 3642억원으로 추산된다.

부산시는 11일 시의회와 유관기관·단체, 관련 기업, 학계, 출연기관 등 일자리 관련 전문가들이 모인 가운데 '일자리정책, 새로고침'을 주제로 비상대책회의를 열고, 내년 일자리 정
부산시는 11일 시의회와 유관기관·단체, 관련 기업, 학계, 출연기관 등 일자리 관련 전문가들이 모인 가운데 '일자리정책, 새로고침'을 주제로 비상대책회의를 열고, 내년 일자리 정책을 집중 논의했다./제공=부산시

우선 시는 디지털 전문인력 1만여명을 양성하고, 디지털 인재 유치를 위한 기업 인센티브 제도를 마련해 인재양성과 기업유치, 일자리창출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한다.

또 산업구조 전환에 따른 노동자들의 일자리 이동을 신속하게 지원하기 위해 직업능력개발훈련사업을 전면 개편한다. 기능인 양성 위주의 훈련과정에서 벗어나 스마트 제조 등 4차 산업혁명 분야 훈련과정을 추가하고, 기업 채용과 연계함으로써 직업훈련을 통해 실제 취업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한다.

시는 또 노사민정이 함께 참여하는 (가칭)‘부산 일자리 재교육 기금’을 조성할 것을 제안했다.

더불어 친환경 부품산업으로 이직 또는 취업을 원하는 노동자에게 직업훈련을 실시하고, 노동자를 신규 채용한 기업에는 고용장려금을 패키지로 지원한다.

스마트한 일자리 정보 제공을 위해 ‘'라인 상설 채용관'도 구축한다. 이를 통해 채용 전 과정이 비대면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하고, 기관별 누리집에 흩어져 있는 일자리·교육훈련·정책 정보를 한곳에서 볼 수 있도록 '부산일자리정보망'에 통합하기로 했다. 기존의 오프라인 취업서비스 기관인 일자리종합센터는 워크넷, 지산학협력센터 데이터베이스(DB)와 연동해 직종·연령·지역별로 세분된 취업지원서비스를 제공한다.

제조업 고용회복을 지원하기 위한 중소기업 사회보험료 지원 사업을 올해 10억 원에서 내년에는 20억 원으로 늘려 고용노동부의 인건비 지원사업과 연계한다. 스마트공장을 구축한 제조기업에는 인건비와 운영지원을 패키지로 지원, 제조업 고도화의 시너지 효과를 높이기로 했다.

대상별 특화 일자리사업도 촘촘하게 준비한다. 청년분야에선 데이터·네트워크, 인공지능 등 5개 핵심분야에 집중해 청년들이 신산업일자리로 취업할 수 있도록 개편했다. 여성분야는 여성가족개발원 내 ‘경력단절여성 일자리 통합센터’를 마련,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한 온라인 교육 콘텐츠를 제공한다.

은퇴 전문인력들은 데이터베이스를 구축, 부산경영자총협회 등 사업주 단체와 연결해 기술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은퇴자매칭뱅크’를 개설한다.

마지막으로 시 각 부서에서 정책대상별로 따로 추진되고 있는 일자리사업의 중복·유사성을 피하기 위한 일자리사업조정회의를 신설한다. 또 일자리 정책대상별로 구분되어 운영되고 있는 일자리관련 센터를 한 기관으로 통합해 고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안도 찾고 있다.

박형준 시장은 "디지털 등 신산업 분야 인재양성과 기업유치를 통해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는데 시의 모든 역량을 기울일 것"이라며 "일자리 이동 등 재직자들의 노동전환을 위해서는 근로자에게 더 많은 교육과 훈련을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겠다"라고 밝혔다.

bsk730@fnnews.com 권병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