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LGU+ '통합 환경·안전보건 플랫폼' 사업 추진

관련종목▶

작업자 안전사고 예방·대응 목표
대한산업안전협회·센코와 협약
LG유플러스는 대한산업안전협회, 센코와 함께 디지털 트윈 기반의 '통합 환경·안전·보건 플랫폼' 공동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 김창도 대한산업안전협회 사업총괄이사, 하승철 센코 대표(왼쪽부터)가 14일 LG유플러스 용산사옥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사진 제공
LG유플러스는 대한산업안전협회, 센코와 함께 디지털 트윈 기반의 '통합 환경·안전·보건 플랫폼' 공동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 김창도 대한산업안전협회 사업총괄이사, 하승철 센코 대표(왼쪽부터)가 14일 LG유플러스 용산사옥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사진 제공
LG유플러스가 중대재해처벌법 대상 사업장에 작업자의 안전 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클라우드 기반 통합플랫폼 사업추진한다.

LG유플러스는 대한산업안전협회, 센코와 함께 디지털 트윈 기반의 '통합 환경·안전·보건 플랫폼' 공동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통합안전플랫폼을 통해 사업장의 공정, 설비, 안전 등 각종 데이터를 수집, 3D시각화하고 시뮬레이션으로 만들어 작업자의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사고가 발생하면 즉시 대응하고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돕는다.


통합안전플랫폼은 중소기업, 개인사업자가 중대재해처벌법의 '안전·보건 확보의무'에 대응할 수 있도록 환경·안전·보건 분야의 법정 의무교육, 안전진단, 안전점검의 표준매뉴얼과 작업수칙 등을 디지털화되고 클라우드화된 자동관리 시스템으로 제공하고 반복되는 오프라인 업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자동화, 데이터베이스(DB)화 기능을 제공한다.

각종 센서, CCTV, 공간 3D모델링 등을 활용하여 각 사업장을 디지털 트윈으로 전환하여 작업자의 안전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는 한편, 사고발생 감지 시 미리 정해져 있는 자동 표준운영절차(SOP)에 따라 사내에 즉시 사고전파를 하고 119와 112 등 긴급신고까지 가능하게 한다. 이러한 기능을 중소기업, 개인사업자가 비용부담을 최소화하여 이용할 수 있도록 구독형으로 제공한다는 방침이며 내년 하반기 제공을 목표로 준비하고 있다.

이보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