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용인시, 24일까지 '장애인일자리사업' 참여자 102명 모집

17일부터 24일까지 전일제·시간제 등 102명
용인시, 24일까지 '장애인일자리사업' 참여자 102명 모집
【파이낸셜뉴스 용인=장충식 기자】 경기도 용인시는 오는 17일부터 24일까지 취업 취약계층인 장애인의 사회참여 확대와 소득 증대를 위한 ‘2022년도 장애인일자리사업’ 참여자 102명을 모집한다고 16일 밝혔다.

모집 분야는 근로시간 기준 △전일제 60명(주5일·40시간 근무) △시간제 42명(주5일·20시간 근무)으로 내년 1월부터 12월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와 비영리민간단체, 장애인복지관 등에서 행정도우미, 환경미화, 급식보조, 바리스타 등으로 근무하게 된다.

신청 대상은 2년 이상 연속으로 장애인일자리사업에 참여한 자, 사업자등록증 및 고유번호증이 있는 자, 국민건강보험 직장 가입자 등을 제외하고 장애인복지법상 등록된 만 18세 이상 미취업 장애인이다.

접수처는 근무 희망 기관에 따라 상이하므로, 용인시 홈페이지 고시·공고란을 참고하거나 시청 장애인복지과로 문의하면 된다.

면접은 다음달 진행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장애인일자리사업을 통해 장애인들의 자립과 사회 진출을 돕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일하고자 하는 장애인 모두가 장애 유형에 적합한 일자리를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jjang@fnnews.com 장충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