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와이랩, 웹툰 NFT 사업 진출

블로코XYZ CCCV, 와이랩(오른쪽) CI
블로코XYZ CCCV, 와이랩(오른쪽) CI

[파이낸셜뉴스] 와이랩이 자사의 지식재산권인 웹툰을 활용해 새로운 분야로 확장해 나간다. 와이랩이 블록체인 전문 기업 블로코XYZ와 ‘K-웹툰’ NFT 사업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신사업 분야 확장에 나섰다.

와이랩은 ‘정글쥬스’, ‘참교육’, ‘전생연분’ 등의 웹툰을 제작한 오리지널 스토리 IP 스튜디오로, 웹툰 기획부터 스토리, 아트까지 체계화를 통해 블루스트링, 슈퍼스트링, 레드스트링까지 유니버스를 구축과 함께 실사 영상화 기획, 제작과 함께 다양한 협력사와의 굿즈, 게임, OST, 애니메이션 개발 등의 다양한 사업을 진행해 나가고 있다.

와이랩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자사 지적재산권(IP)을 활용한 NFT 상품 기획 및 제작을 블로코XYZ는 NFT플랫폼의 제공 및 사업 에이전시 업무를 맡게 되며, 두 기업은 웹툰 NFT 시장 활성화를 위한 판매 마케팅에 대해 공동 협력을 이뤄 나간다.


와이랩 심준경 대표는 “콘텐츠와 블록체인 산업의 기획력 시너지를 통해, 와이랩의 웹툰 또는 세계관 팬들에게 새롭고 재미있는 경험을 제공해 나가겠다”며 "이번 블로코XYZ와의 협약은 특정 장면 또는 연출 이미지를 파는 디지털 굿즈에 한정하지 않고, NFT기술이 활용될 수 있는 가능성을 보고 블로코XYZ와의 사업 추진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블로코XYZ는 NFT 발행부터 개인간 구매, 판매, 경매 등 다양한 형태의 NFT 거래를 지원하는 플랫폼이다. 블로코XYZ 김경훈 대표는 “콘텐츠로 소통하는 양사가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웹툰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줄 수 있는 NFT서비스에도 많은 관심을 가져 달라”고 말했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