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오징어게임' 음악감독 정재일, 한국인 첫 할리우드 영상음악상 수상

정재일. HMMA 제공
정재일. HMMA 제공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 음악감독 정재일이 한국인 최초로 ‘2021 할리우드 뮤직 인 미디어 어워즈(HMMA)’를 수상했다. 정 감독은 지난 17일(현지시간) 온라인으로 진행된 시상식에서 TV쇼·드라마 부문 수상자로 호명됐다. HMMA에서 한국인 수상자가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

올해로 12번째를 맞는 HMMA는 영상 음악 산업 아티스트를 격려하기 위한 상으로 영화, TV, 다큐멘터리 등 전 세계 모든 영상 매체에 실린 독창적인 음악을 대상으로 한다. 올해 TV쇼·드라마 부문에는 ‘오징어 게임’을 비롯해 넷플릭스 시리즈 ‘홀스턴’과 ‘조용한 희망’, 디즈니 플러스의 ‘로키’와 ‘완다비전’, 애플TV 플러스의 ‘피지컬’ 등이 후보로 올랐다.

정 감독은 영화 ‘기생충’ ‘옥자’ ‘남한산성’ ‘도가니’ 등의 음악을 만들었다. 2019년에는 ‘기생충’으로 HMMA 후보에 올랐으나 수상에는 실패했다.

그는 "멋진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며 "함께 작업한 김성수 음악감독, 박민주 작곡가에게 이 영광을 돌리겠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