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금융시장 청년 참여·소통의 장 열렸다

금융위 ‘금융 Youth 포럼’ 발족
고승범 금융위원장(맨앞줄 가운데)이 지난 19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호암교수회관에서 열린 금융 Youth 포럼 현장을 방문해 참석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금융위원회 제공
고승범 금융위원장(맨앞줄 가운데)이 지난 19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호암교수회관에서 열린 금융 Youth 포럼 현장을 방문해 참석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금융위원회 제공

금융위원회가 청년 금융에 특화된 자율적 회의체를 발족하고 청년 금융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21일 밝혔다.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지난 19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 호암교수회관에서 청년 및 금융 전문가가 참여하는 소통의 장인 '금융 Youth 포럼' 발족식에 참석해 이같이 강조했다. 금융 Youth 포럼은 청년 금융에 특화된 최초의 회의체다.

이날 포럼 회장으로 추천된 김정은 스몰티켓 대표는 "청년들이 자유롭게 의견을 개진하고 이를 잘 전달하는 논의의 장으로서의 금융 Youth 포럼이 될 수 있도록 회장으로서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포럼에서는 '청년 금융'을 주제로 한 세미나도 열렸다.


첫 번째 세션에서는 '청년이 금융에게, 금융이 청년에게'라는 주제로 대학생, 금융권, 스타트업, VC 등 각계각층의 발표와 패널토론이 진행됐다.

한 참가자는 "청년의 자산형성 지원 프로그램은 종류가 많고 복잡해 본인에게 맞는 프로그램을 찾기가 어렵다"며 "청년층의 실질적인 고민인 일자리 문제의 해결에는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국진 메이슨캐피탈 팀장은 "청년들이 자산 형성을 위해 일을 하고, 일을 하면서 자산을 형성하는 선순환 고리가 만들어져야 한다"며 "이러한 과정 속에서 올바른 경제 관념과 소비 습관을 쌓을 수 있는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psy@fnnews.com 박소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