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행안부-외교부, 흑해경제협력기구와 디지털정부 협력

정부세종2청사내 행정안전부 전경. 행안부 제공
정부세종2청사내 행정안전부 전경. 행안부 제공

[파이낸셜뉴스] 행정안전부와 외교부는 흑해경제협력기구(BSEC)와 제10차 디지털정부 및 정보통신 분야 협력을 위한 온라인 세미나를 23일 개최한다.

BSEC는 흑해 연안국가간 교역 및 경제협력 확대 등을 목적으로 1992년 터키 주도로 설립된 지역경제기구이다. 그리스, 러시아, 루마니아, 몰도바, 북마케도니아, 불가리아, 세르비아, 아르메니아, 아제르바이잔, 알바니아, 우크라이나, 조지아, 터키 등 13개국으로 구성됐다.

흑해 연안은 유럽의 에너지수송 통로이자 유럽과 아시아를 잇는 지정학적 요충지다. 우리나라와 경제·외교 협력에서 잠재력이 큰 지역이다.

행안부는 지난 2011년부터 BSEC 국가와 디지털정부 및 정보통신(ICT)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협력 확대에 나서고 있다.

이번 세미나에는 BSEC 회원국 정부 관계자와 BSEC 사무국 정보통신기술 담당관 등 100여명이 참석한다.

주제는 최신기술을 반영한 정부 서비스.

이날 우리나라는 △디지털정부 추진 전략 △디지털 뉴딜 정책 사례 △모바일 전자증명서 △정부통합데이터센터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코로나19 대응사례 등을 공유한다.

행안부는 최신기술을 활용한 모바일 전자증명서 등 한국의 디지털정부 정책, 국정자원관리원의 정부통합데이터센터 운영 등에 관해 발표한다.

행안부와 외교부는 디지털정부 관련 국내 기업의 BSEC 국가 진출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skjung@fnnews.com 정상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