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삼성전기 5G 기지국용 MLCC 개발…"내달 글로벌 공급"

삼성전기 5G 기지국용 MLCC 개발…"내달 글로벌 공급"
삼성전기는 5세대(5G) 이동통신 기지국용 고용량·고전압 적층세라믹캐패시터(MLCC·사진)를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에 삼성전기가 개발한 MLCC는 3225크기(가로 3.2mm, 세로 2.5mm)에 10uF(마이크로패럿)의 고용량, 100V의 높은 정격전압(전압에 의해 손상되지 않고 견딜 수 있는 최고 전압)을 구현했다. 삼성전기는 이 제품을 다음 달부터 글로벌 통신장비 거래선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5G 통신은 높은 주파수 대역을 사용해 대용량의 데이터를 초고속으로 처리할 수 있다. 높은 주파수 특성 때문에 기지국이 많이 필요하다. 또 5G 통신 기지국은 4G LTE에 비해 송수신 안테나와 부품 수가 늘어나고 전력 소모량과 발열도 커진다.

5G 기지국에 탑재되는 MLCC는 부품 실장면적을 최소화하고, 안정적인 전원 공급을 위한 고용량이 관건이다.
온도, 습도 등 환경변화에도 정상적으로 동작하기 위해 높은 신뢰성을 요구한다. 이번에 개발한 MLCC는 저용량 MLCC 2~3개를 대체할 수 있어 부품 실장 면적을 줄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김두영 삼성전기 컴포넌트사업부장(부사장)은 "5G통신 기술 상용화로 기지국 장비 수요가 늘어나며 고성능·고신뢰성 MLCC 수요도 대폭 증가하고 있다"면서 "삼성전기는 MLCC의 핵심 원자재를 자체 개발·제조해 기술 경쟁력을 높이고, 설비 내재화와 생산능력 강화로 시장에서 선도적 지위를 유지하겠다"고 강조했다.

km@fnnews.com 김경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