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전 여친 모녀 흉기로 수십차례 찔러..이재명 조카 '데이트 살인' 어떤 사건?

이재명 후보 '심신미약' 주장과 달리 잔혹..여자친구 부친은 5층서 뛰어내려
전 여친 모녀 흉기로 수십차례 찔러..이재명 조카 '데이트 살인' 어떤 사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5일 오전 서울 동작구 복합문화공간 숨에서 열린 여성군인들과의 간담회 '군대 내 성폭력 OUT, 인권 IN'에서 예비역 여군들과 함께 손팻말을 들고 있다.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과거 자신의 조카가 저지른 데이트폭력 살인사건을 변호한 것을 두고 "평생 지우지 못할 고통스러운 기억이다"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데이트폭력은 중범죄"라며 여성안전 특별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24일 오후 페이스북에서 이 후보는 "제 일가 중 일인이 과거 데이트폭력 중범죄를 저질렀다"고 털어놨다.

이 후보가 언급한 '데이트폭력 중범죄'는 2006년 5월 서울 강동구에서 벌어진 '모녀 살인사건'을 말한다. 이 후보 조카 김모씨는 이별을 통보한 여자친구의 집을 찾아가 흉기로 전 여자친구와 그의 어머니를 각각 19번, 18번 찔러 살해했다. 전 여자친구의 부친은 사건 당시 5층에서 뛰어내려 중상을 입었다. 이 후보가 이 사건의 1·2심 변호를 맡았으며 조카 김씨는 2007년 2월 무기징역이 확정됐다. 이 후보는 1·2심 변론을 맡아 조카 김씨의 심신미약에 따른 감형을 주장했다.

전 여친 모녀 흉기로 수십차례 찔러..이재명 조카 '데이트 살인' 어떤 사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페이스북 갈무리
이 후보는 "가족들이 변호사를 선임할 형편이 못돼 일가 중 유일한 변호사인 제가 변론을 맡을 수밖에 없었다"며 "이미 정치인이 된 후여서 많이 망설여졌지만 회피가 쉽지 않았다"고 이 후보는 변론 이유를 밝혔다.
이어 "그 사건의 피해자와 유가족분들에게 깊은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이 후보는 "어젯밤 양주시에서 최근 발생한 데이트폭력 피해자 유가족과 간담회를 가졌다. 창졸간에 가버린 외동딸을 가슴에 묻은 두 분 부모님의 고통을 헤아릴 길이 없었다"면서 "데이트 폭력은 모두를 불행에 빠뜨리고 처참히 망가뜨리는 중범죄"라고 강조했다.

rejune1112@fnnews.com 김준석 수습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