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레벨4 완전자율주행차, 내년 서울 도심 달린다 [서울 모빌리티쇼 개막]

현대차 '아이오닉5' 기반 시범운영
레벨4 완전자율주행차, 내년 서울 도심 달린다 [서울 모빌리티쇼 개막]
현대자동차는 25일 경기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2021 서울모빌리티쇼' 프레스데이에서 내년 상반기 서울 도심에서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를 기반으로 한 레벨4 자율주행 시범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카림 하비브 기아 디자인 담당 전무가 이날 서울모빌리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한 신형 '니로'(친환경 SUV)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서동일 기자
현대자동차가 내년 상반기 서울 도심에서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를 기반으로 한 레벨4 자율주행 시범서비스를 시작한다. 또 고객들의 충전 편의를 위해 연내 4곳의 초고속충전소(E-pit)를 확대하고, 이동식 전동충전 카트인 'H 모바일 차저'를 다음달부터 시범운영한다.

현대차는 25일 경기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1 서울모빌리티쇼' 프레스데이에서 로보틱스, 자율주행, 전기차, 수소에너지 등 미래 모빌리티를 위한 기술개발 현황과 계획을 공개했다. 특히 현대차가 선보일 자율주행 서비스의 론칭 계획이 구체화됐다.

현대차 자율주행사업부장 장웅준 상무는 "내년 상반기 서울 도심에서 레벨4 완전자율주행 기술을 바탕으로 한 모빌리티 시범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라며 "내년 상반기 판교에서 로보셔틀 시범서비스를 선보이고, 로보딜리버리 서비스도 내년에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가 선보이는 자율주행차 서비스의 명칭은 '로보라이드'로 서울 도심 내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에서 시범운영된다.
레벨4 자율주행은 시스템이 상황을 인지·판단 후 차량을 제어하고, 도로가 일시적으로 막히는 등 일부 상황을 제외하면 비상시에도 운전자가 개입하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구체적인 운영계획은 내년 서비스를 앞두고 공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충전 인프라 개선을 위해 연내 대전·제주·서울역·광명에 초고속충전소 'E-pit'을 추가 설치하고, 고정형 충전기 설치가 어려운 곳에서 이용할 수 있는 이동식 전동충전 카트인 'H 모바일 차저'를 자체 개발해 오는 12월부터 시범운영할 계획이다.

cynical73@fnnews.com 김병덕 최종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