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방역상황 악화, 월요일 종합대책서 청소년 '백신패스' 적용되나

지난 25일 일상회복지원위에서 백신패스 논의돼
특히 감염 취약한 청소년 백신패스 적용될지 주목
방역수칙 강화에 소상공인 "손실보상 패키지 필요"
방역상황 악화, 월요일 종합대책서 청소년 '백신패스' 적용되나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3901명 발생한 2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 제공.


[파이낸셜뉴스] 최근 악화되는 방역 상황 속에 정부가 오는 29일 위기 대응을 위한 종합 대책을 내놓는다.

이번에 나오는 대책에는 청소년 대상 방역패스 적용 방안 등이 포함될 것으로 전망된다.

26일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은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지난 25일 열린 일상회복지원위원회 4차 회의에서 어떤 논의가 있었는지'를 묻는 질문에 "의료대응체계 전환과 추가접종 방안에 대한 논의가 많았다"고 밝혔다.

이 제1통제관은 "특히 방역패스에 대해서도 여러 가지 의견이 있었는데 18세 이하 연령층인 청소년을 대상으로 방역패스를 확대 적용하는 방안이 논의됐고, 특히 (방역패스를) 노래연습장과 목욕장, 100인 이상의 행사에 적용하는 문제도 제기됐다"면서 "이와 관련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분들께서는 반대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방역패스 확대 범위에 대해 위원회에서는 유효기간 설정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는데 추가접종 기간을 고려해 6개월을 설정하는 방안도 논의됐다"고 덧붙였다.

일상회복위에서는 손실보상 관련 논의도 이어졌다. 이 제1통제관은 "만약 사회적 거리두기 복귀처럼 방역이 강화되게 되면 그만큼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손실이 커지기 때문에 자영업자 대표, 외식업소중앙회 대표들은 방역수칙을 강화하는 만큼 손실보상이 패키지로 함께 가야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말했다.

이 제1통제관은 "(일상회복위 4차 회의에서) 여러 논의가 있었지만 사적모임 제한이라든지 운영시간 제한 같은 경우에는 구체적인 논의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vrdw88@fnnews.com 강중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