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육군, '제3회 드론봇 전투경연대회'..장갑차 타고, 드론 날리고 축제

경기 양주 가납리 비행장서 26~27일 개최,
첨단 드론봇 전투체계 한눈에...전시·체험·공연
육군, '제3회 드론봇 전투경연대회'..장갑차 타고, 드론 날리고 축제
지난 2월3일 육군 제2작전사령부에서 열린 '드론봇 전투체계 및 AI해안통합감시체계 발전방안 토의' 참가자들이 현장에 전시된 전시된 드론봇 장비들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육군 2작전사령부 제공
[파이낸셜뉴스] 육군은 26~27일 이틀간 경기도 양주 가납리 비행장에서 민·관·군이 함께하는 '제3회 육군 드론봇 전투경연대회'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육군본부가 주최하고 육군 1군단이 주관하며 드론배틀, 드론레이싱, 드론코딩 등의 경연대회를 비롯한 각종 전시, 체험, 공연 프로그램을 통해 첨단과학기술을 적용한 육군의 ‘드론봇 전투체계’를 알리고 지역주민과 화합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했다.

이번 경연대회는 안준석 지상작전사령관과 안병석 1군단장, 김종석 양주부시장, 정덕영 양주시의회 의장 등이 참석한 개회식을 시작으로 행사 첫날에는 경연대회 예선을, 둘째 날에는 본선을 진행한다.

드론봇 전투경연대회는 180여명의 참가자가 개인 또는 팀으로 대회에 참가한 가운데 △대대급 UAV(무인항공기) 운용 △드론레이싱 △드론배틀 △초등학생 드론코딩 등 4개 분야로 구분하여 진행된다.

행사장 곳곳에서 군악 공연과 군 태권도 시범 등 여러 공연을 비롯해 드론봇 및 각종 전투장비 전시장과 체험장을 운영하여 관람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을 제공한다.

육군은 행사 간 코로나19 예방 대책 마련에도 각별히 신경썼다. 대회 참가 및 관람객은 코로나19 백신접종 완료 또는 행사일 기준 2일 내 PCR 검사 결과(음성)가 확인되어야 입장이 가능하고, 행사장 입구에 안내요원을 배치해 문진표 작성, 체온측정, 손 소독,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도록 했다.

‘대대급 UAV 운용’은 각 군단과 2작전사령부를 대표하여 출전한 9개 팀 장병들의 UAV 운용능력을 평가하는 방식으로 경연을 진행한다.

‘드론배틀’은 드론의 군사적 활용성 제고를 위해 민간에서 드론 축구로 알려진 종목을 변형한 경기로 이번 대회에는 16개 팀 92명이 참가한다. 팀별 드론 5대를 이용하여 가상의 전장 상황을 극복하고 경기장 내 골대를 통과해 진지를 점령한 만큼 점수를 획득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드론레이싱’은 참가자 개인이 제작한 드론으로 주어진 코스를 최단 시간 내에 완주한 사람이 우승하는 방식이다. 이번 대회에는 56명이 참가해 경연을 펼친다.

‘초등학생 드론코딩’은 참가자가 직접 코딩한 드론이 얼마나 정확하게 각각의 장애물을 통과하여 목표지점에 안착하는지를 평가해 순위를 겨루는 방식으로 초등학생 7명이 참가한다.

‘드론봇 및 전투장비 전시장’에서는 육군의 드론봇 전투체계를 한눈에 볼 수 있는 16종의 드론봇과 K808차륜형장갑차, 아파치(AH-64) 공격헬기, K2전차, 다련장 로켓포 ‘천무’ 등 25종의 전투장비를 전시하며 육군의 강력한 현용전력과 미래전력을 한자리에서 선보였다.

‘군 전투장비 및 드론 체험장’에서는 육군의 첨단전력인 소형전술차량과 차륜형장갑차 탑승 체험을 비롯해 소총 모의사격, 드론 조립 및 조종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이외에도 육군정보학교 드론교육센터 장병들의 전술적 드론 운용 및 고등기술 시연을 비롯해 소총드론과 제독드론, 수류탄 투하드론, 수송드론 등이 차륜형장갑차와 연계해 전투를 수행하는 유·무인 복합전투 시연도 진행됐다.

한편, 드론봇 전투경연대회 입상자는 27일 열리는 본선을 통해 선발하고, 분야별 수상자에게는 순위에 따라 육군참모총장·1군단장 상장과 최대 200만원 상당의 상품이 주어진다.

wangjylee@fnnews.com 이종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