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논산시청 직원 1명 확진…민원동 임시 폐쇄

논산시청 직원 1명 확진…민원동 임시 폐쇄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논산=뉴스1) 김낙희 기자 = 충남 논산시청 직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돼 그가 근무하던 민원동이 임시 폐쇄됐다.

26일 논산시에 따르면 시청 내 민원동에서 근무하는 직원 1명이 이날 검사 결과 양성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시는 긴급 방역대책회의를 열고 민원동을 이날 하루 임시 폐쇄하기로 했다.

시는 현재 민원동 및 농협 출장소 등 직원 200여 명과 가족들에 대해서도 검사를 완료했다. 9개 부서 직원들은 재택근무로 전환한 상태다.

본관동 모든 직원과 가족들도 검사를 벌여 결과에 따라 오는 29일 정상 운영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다만 긴급 민원처리를 위해 본관동 1층 민원접견실에 임시 민원 접수창구를 운영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즉결 민원은 무인민원발급기 이용 및 가까운 읍면동사무소에서 처리하도록 유도하고 긴급한 차량등록, 여권 관련 업무는 인접 시·군으로 안내하고 있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11월 23일부터 25일까지 민원동을 방문했던 민원인 1000여명에 선제적 PCR검사를 받도록 하고, 민원동에 임시선별진료소를 설치해 검사하는 등 감염 확산을 방지하는 한편 청사 긴급 방역 시행으로 시민의 불편을 최소화하는 등 보완대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