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반에서 확진자 나와 다 같이 왔어요"…확진자 폭증에 진료소마다 장사진

"반에서 확진자 나와 다 같이 왔어요"…확진자 폭증에 진료소마다 장사진
26일 오전 11시쯤 서울 관악구청 선별진료소에는 150명이 넘는 사람들이 진료소 천막 아래서 대기하고 있다. © 뉴스1/구진욱 기자


"반에서 확진자 나와 다 같이 왔어요"…확진자 폭증에 진료소마다 장사진
25일 오전 서울 송파구 송파보건소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체 검사를 받기 위해 길게 줄지어 대기하고 있다. 2021.11.25/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정혜민 기자,한상희 기자,구진욱 기자 = 위드코로나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급속도로 빨라지면서 선별진료소에 장사진이 생겼다. 학교, 유치원, 학원 등에서 확진자가 발생해 검사받는 경우도 쉽게 볼 수 있다.

26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전날 신규 확진자가 3901명 발생했다. 위드코로나 이후 일일 확진자가 1000~2000명을 기록하더니 최근 연일 4000명 안팎을 넘나들고 있다.

이날 오전 11시쯤 서울 관악구청 선별진료소 천막 아래에는 150명 이상이 대기하고 있었다. 한 직원은 "위드코로나 이후 매일 오전에만 평균 500명이 검사받으러 온다"며 "그 전보다 2배 가까이 많다"고 힘겨워했다.

고등학교 교복을 입은 여학생 8명도 함께 진료소를 찾았다. 한 학생은 "우리 반에 확진자가 나와 다 같이 검사 받으러 왔다"고 말했다.

확진자 급증으로 걱정되거나 회사의 지시로 선제 검사를 받으려는 경우도 있었다.

양천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도 90명 가까이가 검사를 기다리느라 진료소 밖까지 줄을 섰다. 한 유치원에서 단체로 검사를 받으러 오기도 했다.

인근 고등학교 학생 4명도 롱패딩과 백팩 차림으로 차례를 기다리고 있었다. 같은 반 친구라는 이들은 "학교에 확진자가 나와 단체로 왔다"고 말했다.

초등학생 및 유치원생 자녀 3명과 함께 검사를 받으러 온 40대 여성은 "큰아이가 초등학교 5학년인데 같은 반에서 확진자가 나왔다"며 "전면등교 때문에 불안하다"고 걱정했다.

여섯살 아들과 함께 온 다른 여성은 "중학교 3학년인 아이 누나 학원에서 확진자가 나와 검사받으러 왔다"며 "지난주에도 아이 유치원에서 확진자가 나왔으니 이번이 두 번째 검사"라고 푸념했다.

초등학교 6학년 딸과 함께 온 여성도 "같은 반 친구가 확진됐다"며 "학력 격차가 심해져서 학교에 갔으면 하는 마음 반, 코로나 때문에 불안한 마음 반"이라고 말했다.

낙성대공원 선별진료소에는 10여명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 중이었다.

추운 날씨에 야외에서 일하는 선별진료소 직원들은 언 손을 난로에 녹이고 있었다. 한 직원은 "오늘은 오히려 한가한 편이어서 오전 중 300명만 왔다"면서 "위드코로나 이후 검사하러 오는 사람이 배로 늘었다"고 말했다.

이 직원은 "오늘도 유치원에서 확진자가 나와 밀접접촉자가 전부 왔다"면서 "검사자가 많다 보니 업무량이 늘어 힘에 부친다"고 한숨을 쉬었다.

아이를 데리고 온 엄마와 인근 직장인도 눈에 띄었다. 이들은 추운 날씨에 "점심 먹기 전에 빨리 검사받자"며 발걸음을 재촉했다.

용산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도 10명 안팎이 줄을 서 차례를 기다리고 있었다. 문진표가 수기 작성에서 QR코드를 통한 휴대전화 작성으로 변경돼 검사 속도가 이전보다 빨라진 모습이었다.

중국인 등 외국인 무리도 눈에 띄었다. 선별진료소 앞 천막 안에는 난로가 설치됐다.
이날 검사를 받은 30대 여성은 "회사에서 확진자와 접촉해 검사를 받으러 왔다"며 "위드코로나를 중단하고 거리두기로 돌아가야 할 때인 것 같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코로나19 유행 상황이 나빠지고 병상이 부족해지자 정부는 29일 종합대책을 내놓기로 했다. '방역패스' 적용 대상을 확대하는 등 방역 수위를 높이는 방안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