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형산강 도하 호국영웅 증평 출신 고 연제근 상사 추모

기사내용 요약
수중포복으로 적진 돌파 장렬히 전사…을지·화랑무공훈장·무공포장 추서

형산강 도하 호국영웅 증평 출신 고 연제근 상사 추모
[증평=뉴시스] 강신욱 기자 = 홍성열 충북 증평군수가 26일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호국영웅연제근기념사업회 주관으로 열린 71주기 호국영웅 연제근 상사와 12인의 특공대원 추모식에서 분향하고 있다. (사진=증평군 제공) 2021.11.2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증평=뉴시스] 강신욱 기자 = 6·25한국전쟁 당시 형산강 도하 작전 성공으로 서울 탈환의 교두보 역할을 한 고(故) 연제근(1930~1950) 상사를 기리는 71주기 추모식이 26일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거행됐다.

(사)호국영웅 연제근기념사업회 주관으로 열린 이날 추모식에는 고인의 유가족을 비롯해 홍성열 충북 증평군수, 이성춘 서울지방보훈청장 등이 참석해 형산강 도하 작전에 참전한 연 상사와 12인의 특공대원의 넋을 기렸다.

연 상사는 증평군 도안면 노암리에서 태어나 도안초를 졸업한 뒤 1948년 군에 자원입대했다.

1950년 9월17일 오전 4시 육군 3사단 22연대 1대대 분대장으로 형산강 도하 작전에 나선 연 상사는 수류탄 10여 발을 몸에 달고 수중포복으로 돌진해 적 기관총 진지를 파괴한 뒤 적탄에 맞아 장렬히 전사했다.

절체절명의 위기에 놓였던 국군은 이 작전 성공에 힘입어 북으로 돌진해 서울을 탈환했다.

정부는 연 상사의 업적을 기려 2계급 특진과 함께 을지·화랑무공훈장과 무공포장을 추서하고 서울 동작동 국립묘지에 안장했다.

형산강 도하 호국영웅 증평 출신 고 연제근 상사 추모
[증평=뉴시스] 강신욱 기자 = 호국영웅연제근기념사업회 주관으로 26일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71주기 호국영웅 연제근 상사와 12인의 특공대원 추모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증평군 제공) 2021.11.2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홍성열 증평군수는 "일신(一身)이 아니라 조국을 위해 모든 걸 걸었던 참전용사들을 잊지 말아야 한다. 그분들을 기억하고 기릴 수 있는 다양한 보훈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증평군은 2015년 고인의 고향인 도안면 화성리에 연제근 공원을 조성하고 인근 도로를 '연제근로'로 지정하는 등 현양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w64@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