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정헌율 익산시장, 보건복지부 장관상 '나눔과 배려'

정헌율 익산시장, 보건복지부 장관상 '나눔과 배려'
정헌율 전북 익산시장

[익산=뉴시스] 강명수 기자 = 정헌율 전북 익산시장이 복지 안전망 구축을 통한 주민 삶의 질 향상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아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받았다.

정헌율 시장은 26일 WBC복지TV와 사회복지법인 곰두리복지재단이 공동주관한 ‘제3회 대한민국 나눔과 배려 복지대상’에서 사회통합 부문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봉사정신과 나눔문화를 알리고 지역사회 발전과 대한민국 정체성을 확립하는데 기여한 개인과 단체 등에 수여하는 상이다.

정 시장은 시가 지난 2월 도내 최초로 ‘나눔곳간’을 도입하도록 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위기가구에 후원물품을 무상으로 지급하며 생계안정을 도와왔다.

특히 시민들이 기부한 물품으로 운영되는 방식을 적용해 지역사회 나눔 문화 확산에 앞장선 공로를 인정 받았다.


나눔곳간은 개장 6개월만에 1만1825명에게 5억9000만원 상당의 기부품을 제공하며 시민의 삶 안정에 일조했다.

또 정부의 긴급복지 지원범위보다 확대된 ‘익산형 위기가구 긴급지원’을 유도,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며 소외층 삶의 질 향상을 도왔다.

정 시장은 “익산시를 대표하여 받은 상이기 때문에 더욱 의미가 크고 뜻깊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의 안정적 일상생활을 책임지며 더불어 살기 좋은 익산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mister@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