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野 허은아 "이재명·김종인 통화 한 거 맞다…회동은 아냐"

기사내용 요약
윤석열·김종인 관련 "여러 추측 나오지만 번역기 오류로 생각되는 얘기 많아"

野 허은아 "이재명·김종인 통화 한 거 맞다…회동은 아냐"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서울 광화문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2021.11.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영환 기자 =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수석 대변인)이 26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해 "(두 사람이) 통화 한 것은 맞는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두 사람의 회동설을 부인했다.

허 의원은 이날 오전 BBS 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워낙 여야를 넘나드는 분이다. 그래서 여러 가지 또 추측도 나오고 있다"는 사회자 질문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허 의원은 두 사람의 통화는 의례적인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그 통화는 말씀하셨던 것처럼 일반적으로 누구나 할 수 있는 통화"라며 "저도 더불어민주당 의원들과 통화도 하고 그렇다"고 말했다. 이어 "누구든 다 통화할 수 있는 거 아닌가"라며 "지금은 소문에 불과하다. (회동설은) 말을 지어내기 좋아하는 사람들이 퍼트린 것이 아닐까 판단한다"고 했다.

허 의원은 윤석열 대선후보와 김종인 전 위원장과 관련해 "지금 도는 얘기들은 두 분이 한마디 할 때마다 번역기를 돌린 것에 불과하다라는 생각이 든다"며 "여러 추측이 나오고는 있지만 번역기 오류로 생각되는 얘기들이 많은 것 같다"고 했다. 또 "윤석열 후보와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 두 분께서 최종이라고 확정 짓기 전까지는 모든 분석은 추측에 불과하지 않을까"라고 덧붙였다.

김 전 위원장의 선대위 합류 시한과 관련해서는 "합류 데드라인은 없을 것 같다"며 "(김 비대위원장이) 2~3일 뒤 입장을 밝히겠다고 표현했던 거는 그냥 뭐 고민하겠다라는 말씀보다는 본인의 제안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본인이 먼저 돕기 어렵다는 그런 입장인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이재명 후보는 전날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초청 토론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김 전 비상대책위원장과의 회동설을 부인했다. 하지만 "정치는 생물이다", "나중에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이라며 여지를 남겼다.

강용석 변호사도 같은 날 페이스북에 "지난 23일 저녁 10시에 금태섭 중재로 수원에서 이재명, 김종인, 양정철이 만났다는 제보가 들어왔다"며 "이재명과 양정철의 의도는 윤석열 선대위를 흔들겠다는 거지만 김종인 전 위원장은 도대체 무슨 생각을 하는 건지"라고 적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yunghp@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