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애향심·긍지 높이자"…세종시 대평동 유래비 세웠다

"애향심·긍지 높이자"…세종시 대평동 유래비 세웠다
세종특별자치시 대평동 유래비가 26일 세종시 대평동 종합운동장 교차로 인근 꽃내음광장에 세워졌다.© 뉴스1

(세종=뉴스1) 이성기 기자 = 세종특별자치시 대평동 유래비가 26일 세종시 대평동 종합운동장 교차로 인근 꽃내음광장에 세워졌다.

이날 설치된 대평동 유래비는 금남면 대평리의 유구한 역사와 행복도시 출범과 함께 대평동으로 재탄생하는 과정을 실어 주민이 자부심과 애향심, 지역에 대한 긍지를 가질 수 있도록 제작했다.

유래비는 가로 10m, 높이 3m 크기의 하트 모양으로 제작했다. 상단에는 '대평에 살어리랏다'는 문구와 영문으로 '세종(SEJONG)'을 나란히 새겼다.

본문에서는 ‘넓고 평평한(大平), 큰 들(大坪)’을 의미하는 옛 지명인 대평리가 행복도시의 동명(洞名)으로 활용된 경위를 밝히고 있다.

역사 고증을 통해 대평동이 백제시대에 소비포현, 조선시대에는 양야리면에 속했던 지역의 역사를 조명하고, 조선 명종 2년 충청감사 김익수의 장계에서 ‘대평’이라는 말이 등장한다고 적었다.

이후 근현대사를 지나오면서 대평장 신설과 독립만세운동 현장, 행복도시 출범과 함께 대평동으로 재탄생 등 일련의 과정을 유래비에 상세히 기록했다.

대평동 유래비는 2017년 진영은 전 세종시의회 의원이 건립을 제안한 후 박종권 위원장을 중심으로 대평동장·금남면장 및 지역 인사 등 10여 명이 모여 '대평동 유래비 건설추진위원회'를 결성했다.

옛 충남도 연기군 금남면 소재지였던 대평리는 1946년 금강 대홍수로 흔적도 없이 사라지면서 면 소재지가 현재의 용포리로 옮겨왔으나 지역민들 사이에서는 여전히 대평리에 대한 향수가 남아있다.

대평리에 오래 거주한 주민들 사이에서는 여전히 용포리를 대평리로 통칭하고 있으며, 금남면 전통시장도 '대평전통시장'으로 불릴 정도다.


추진위는 유래비 건립을 바라는 지역주민의 의견을 모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세종특별본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등과 건립 절차를 협의하는 등 적극적인 활동을 펼쳐왔다.

유래비에 실린 역사적 사실은 금남면 출신 국립민속박물관 학예연구사 김호걸 박사와 세종시 향토사 윤철원 연구위원이 감수를 맡아 고증했으며, 건립추진위원회의 최종 승인으로 확정했다.

박종권 건립위원장은 "대평동의 유래를 잘 알지 못하는 시민이 많아 유래비 건립의 필요성이 커졌고 이번에 결실을 보게 된 것"이라며 "유래비를 통해 지역주민이 대평동민이자 세종시민으로서 자긍심을 갖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