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文, 29일 특별방역점검회의 주재…추가접종·병상확보 등 대책 논의(종합)

기사내용 요약
일상회복 4주 평가…백신 추가접종, 치료체계 등 대책 논의
비상계획 발동, 방역패스 확대 논의…추가접종 확대 방안도

文, 29일 특별방역점검회의 주재…추가접종·병상확보 등 대책 논의(종합)
[서울=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월12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코로나19대응 수도권 특별방역점검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청와대 제공) 2021.07.1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성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9일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추가 접종과 병상 확보 등에 대해 논의한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26일 밝혔다.

문 대통령의 특별방역점검회의 주재는 거리두기 4단계 시행과 관련해 방역 계획을 점검했던 지난 7월 수도권 특별방역점검회의 이후 4개월 만이다. 올해만 4월12일, 5월3일, 6월7일, 7월12일에 이어 다섯 번째다.

이번 특별방역점검회의는 최근 위중증 환자가 고령층을 중심으로 크게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추가 접종의 조속한 시행과 병상 확충이 시급한 상황에서 개최된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26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901명으로 역대 세번째로 많은 수치를 기록했다. 또 코로나19로 재원 중인 위중증 환자는 617명으로 나흘 연속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또 전날 오후 5시 기준 전국에 확보된 코로나19 중증환자 전담병상은 1135개로 이 가운데 826개가 사용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가동률은 72.8%이며 309개(27.2%)만 남았다.

유행이 집중된 수도권의 경우 중환자 병상 695개 가운데 587개에 코로나19 환자가 입원해 가동률은 84.5%를 기록했으며, 이용 가능한 병상은 108개만 남은 것으로 집계됐다.

문 대통령은 이번 회의를 통해 4주간의 단계적 일상회복 시행을 평가하는 한편, 치료체계를 비롯해 백신 추가 접종과 방역 상황 등을 점검하고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단계적 일상회복을 잠시 중단하는 비상계획 발동과 감염 취약시설 이용시 백신 접종이나 PCR 검사 음성을 증명하는 방역패스 확대 여부 등을 집중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오전 비상계획 발동과 방역패스 확대 여부와 관련해 "부처 간 논의를 거치면서 보다 세밀한 검토를 추가로 하고 있다"며 "방역패스의 확대를 관계부처 간 신중하게 논의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방역패스 유효기간 6개월 설정, 추가 접종 간격 조정 등 코로나19 백신의 추가 접종을 확대하는 방안들도 논의될 것으로 전망된다.

방역패스의 유효기간을 6개월로 설정하는 방안의 경우, 방역패스 유효기간 이후 방역패스를 계속 사용하려면 다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해야 해 사실상 추가 접종을 의무화하는 조치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통제관는 이날 정례 브리핑을 통해 전날 일상회복지원위원회 회의에서 방역패스 유효기간을 "6개월 설정하는 방안을 논의했다"며 오는 29일 종합 대책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현행 60대 이상은 기본접종 후 4개월 후, 50대는 5개월 후로 추가 접종 간격을 단축한 가운데, 18~49세 추가 접종 단축 계획 등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린다.


이 밖에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미접종자가 확진될 경우 일부 치료비를 본인이 부담하는 방안 등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특별방역점검회의에는 김부겸 국무총리, 홍남기 경제부총리, 유은혜 사회부총리,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등이 참석한다.

정부는 코로나19 특별방역점검회의 뒤 관계 부처 합동으로 종합 대책에 대한 브리핑을 가질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