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코로나19 이후 뭐 먹지?…전문가들이 본 내년 식품외식산업 트렌드

기사내용 요약
농식품부-aT, 24~25일 '2022 식품외식산업 전망대회'
코로나19 이후 뭐 먹지?…전문가들이 본 내년 식품외식산업 트렌드
[세종=뉴시스] 지난 24일과 25일 양일간 열린 '2022 식품외식산업 전망대회'에서 문정훈 서울대학교 교수가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a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 오종택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지난 24일과 25일 양일 간 내년도 식품외식산업 트렌드를 짚어보는 '2022 식품외식산업 전망대회'를 개최했다.

유튜브 등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실시간 송출된 이번 대회는 최대 동시 접속자 수가 3614명을 기록할 정도로 식품·외식업계 종사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올해는 '식품을 통한 연결과 진화'라는 슬로건 아래 식품외식산업 트렌드 전망, 푸드테크,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융복합 등 미래사업 전략수립에 필요한 정보와 지식을 담은 15개 강연이 이틀간 펼쳐졌다.

서울대학교 푸드비즈랩 문정훈 교수는 내년 식품 트렌드로 ▲코로나19 이후 뭐 먹지 ▲일상 장보기 고객의 이동 ▲냉동 간편식 시대를 열다 ▲레스토랑 간편식(RMR) 3자 협업의 간편식 ▲단백질로 칼로리를 채우다 ▲지속가능한 대체식품 ▲건강중심의 라이프 스타일과 식품 소비 등 7가지를 뽑았다.

윤은옥 한국외식산업경영연구원 부장은 코로나19 이후 외식업계는 경쟁이 심한 '레드오션' 속에 RMR과 같은 새롭고 독창적인 상품이 출현하는 '블루오션'이 혼재된 '퍼플오션' 시장이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 외에도 개인의 취향과 재미를 공유하는 소비감성 마케팅의 확산, 가속화되는 배달시장 '속자생존 24시' 등도 키워드로 꼽았다.

이용선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박사는 위드코로나 시대의 식품·외식산업 이슈를 각종 통계에 근거해 설명하고, 유동원 유안타증권 본부장은 금융업계 시각에서 식품시장을 전망해 대회의 신선함을 더했다.

코로나19 이후 뭐 먹지?…전문가들이 본 내년 식품외식산업 트렌드
[세종=뉴시스] 지난 24일과 25일 양일간 열린 '2022 식품외식산업 전망대회'에서 문정훈 서울대학교 교수가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a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식품외식산업 패러다임을 바꾸는 푸드테크 전망에 대해 류중희 퓨처플레이 대표와 유정범 메쉬코리아 대표, 김삼희 한국외식산업연구원 연구실장, 김민수 우아한형제들 팀장이 고유의 경험과 시각에서 분석해 주목받았다.


이 밖에도 정중교 프레시지 대표와 이문주 쿠캣 대표가 들려주는 '식품외식업계의 융복합 사례', 이진성 롯데푸드 대표와 송호섭 스타벅스커피코리아 대표의 'ESG 경영전략', 송길영 바이브컴퍼니 부사장의 '빅데이터를 통한 외식산업 분석' 등 국내외 식품·외식산업을 대표하는 연사들의 다채로운 강연들로 채워졌다.

2022 식품외식산업 전망대회의 강연 영상은 공사 유튜브 공식계정에서 확인 가능하다. 발표자료는 식품산업 통계정보 홈페이지(FIS, www.atfis.or.kr)에 게시돼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ohj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