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뉴 변이 공포' 호주·뉴질랜드, '국경 봉쇄' 등 방역 고삐 조인다


(서울=뉴스1) 정윤미 기자 = 최근 남아프리카공화국을 강타한 '뉴 변이 공포'가 전 세계로 확산되면서 호주와 뉴질랜드는 다시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고삐를 바싹 죄고 있다.

26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호주 정부는 현재 뉴 변이에 대해 연구 중이며 해당 변이 위험성이 증가할 경우 아프리카 대륙에서 온 여행객 입국을 제한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레그 헌트 호주 보건장관은 "의료진 조언에 따라 현행 방역 지침을 변경해야 한다면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경 폐쇄 조치든, 자가 격리 의무화든 이것이 우리가 정부로서 해온 일"이라고 말했다.

헌트 장관은 세계보건기구(WHO)가 뉴 변이를 '주요 변이'로 분류할 경우 이에 따라 신속 대응하겠단 입장을 밝혔다. 로이터에 따르면 WHO가 뉴 변이를 이해하는 데 최소 몇 주가 걸릴 것으로 보인다.

호주는 올여름 '델타 변이' 확산으로 곤욕을 치르다 이달 초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올라가면서 국경 개방, 완전접종 입국자 격리 의무 해제 등 방역 지침을 대폭 완화했다.

이웃국가인 뉴질랜드는 지난 21일 국내 백신 완전접종률 90%를 달성 시 방역 지침을 완전 해제하기로 했지만 뉴 변이의 심각성을 인식해 당분간 현행 방역 지침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저신다 아더 뉴질랜드 총리는 이날 "정부의 모든 코로나 계획은 미래 변이 발생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며 "이것이 우리가 기존 방역 지침을 해제하지 않고 또 국경을 통제하는 이유"라고 밝혔다.

또한 뉴질랜드 정부는 관광 업계와 기업들 압박에 못이겨 내년 4월 30일부터 백신 완전접종 외국인 입국을 허용하기로 했다. 이 결정의 변동 가능성에 대해 아더 총리는 "여러 가지 내제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