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재명 "돈 받았다 황당 소리 퍼뜨려...언론이 중요"

3박4일 일정으로 비상걸린 호남 민심 공략,목포서 시민들과 간담회  
이재명 "돈 받았다 황당 소리 퍼뜨려...언론이 중요"
[신안=뉴시스] 최동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6일 전남 신안군 압해읍 전남 응급의료 전용헬기 계류장을 방문해 간담회 전 주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2021.11.26. photocdj@newsis.com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6일 "언론이 중요하다. 지금도 온갖 가짜뉴스, '이재명이 돈을 받아먹었다'고 하는 황당한 소리를 퍼뜨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이날부터 3박4일간 일정으로 호남을 방문한 가운데 목포 동부시장에서 시민들과 만나 "사람들이 일부 사실이 아닐까 하고 믿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현재 일부 가짜뉴스와 5.18 당시 일부 관제 언론의 왜곡 보도를 비교하며 "(5.18 당시 뉴스에서) 자막과 아나운서의 멘트로 '폭도들이 경찰을 습격해 총을 빼앗아갔다, 사람들을 살상하고 군을 향해 총질하고 있다'고 해 제가 진짜인 줄 알았다"며 "그런데 대학에 가니까 완전히 반대더라. (군부가) 국민이 준 총칼로 국민 가슴팍에 총알을 박아넣었다. 제가 2년간 잘못된 정보에 속아서 2차 가해에 가담했다"고 했다.

이재명 "돈 받았다 황당 소리 퍼뜨려...언론이 중요"
[목포=뉴시스] 변재훈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6일 전남 목포시 동부시장에서 시민들을 향해 연설을 하고 있다. 이 후보는 세 번째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일정으로 이날부터 3박4일간 호남 민심 탐방을 시작한다. 2021.11.26. wisdom21@newsis.com /사진=뉴시스
이 후보는 "수백명의 희생자와 수천명의 억울한 부상자, 희생자들 덕에 이 나라 민주주의가 정착됐고 그 속에 자유를 누리면서 살았다"며 "그들의 희생 덕에 저는 자유를 누리고, 기회를 누리고 나름 성공했다. 제가 빚을졌다. 이제 새로운 나라를 만드는 것으로 그 빚을 갚겠다"고 덧붙였다.

cerju@fnnews.com 심형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