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영월군, 4200농가에 공익직불금 67억 원 조기지급

영월군, 4200농가에 공익직불금 67억 원 조기지급
강원 영월군청 전경. (뉴스1 DB)

(영월=뉴스1) 신관호 기자 = 강원 영월군은 12월 1일부터 4200농가에 67억 원의 공익직불금을 지급한다고 26일 밝혔다.

0.5ha 이하를 경작하는 1800 농가에 총 22억 원의 소농직불금을, 0.5ha초과 경작하는 농업인 2400명에게는 총 45억 원의 면적직불금을 각각 지급한다.

공익직불제는 올해 시행 2년차로 식량의 안정적 공급 및 농업활동을 통해 환경보전, 농촌공동체유지 등 공익기능을 제고하기 위해 보조금을 지원하는 제도다. 그동안 쌀·밭·조건불리 직불금을 통합한 것이다.


공익직불제 대상농가는 농지의 형상 및 기능유지, 농약사용기준 준수, 비료사용기준 준수, 마을공동활동 등의 의무를 이행해야 한다. 미 이행시 감액 적용을 받게 된다.

김경민 영월군농업기술센터 소득지원과장은 “공익직불금의 조기지급으로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들의 소득보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