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공공운수노조, 내일 서울서 2만명 집회…극심한 교통 혼잡 예상

공공운수노조, 내일 서울서 2만명 집회…극심한 교통 혼잡 예상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 울산본부 조합원들이 25일 오전 울산 남구 울산신항 앞에서 열린 총파업 출정식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1.11.25/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정혜민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산하 공공운수노조가 27일 오후 2시 서울 도심에서 2만명이 참가하는 대규모 총궐기집회를 개최한다.

서울시와 경찰이 이들 집회를 감염병법 위반 등의 이유로 불법으로 규정하고 원천차단 방침을 밝혀 서울 도심 교통이 극심한 혼잡을 빚을 전망이다.

공공운수노조는 26일 "지난 1년간 공공성을 확대하고 노동기본권을 확대하라고 요구했으나, 정부는 오히려 관련 예산을 축소하고 법제도 개선에 손 놓고 방기했다"며 "노동자 민중의 목소리를 전달하기 위해 11.27 총궐기를 예정대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공공운수노조는 "코로나19 불평등 속에서 그동안 억눌린 공공운수사회서비스 노동자들은 더욱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낼 것"이라며 "대선 후보들이 할 일은 공공운수노조 총궐기에 나와서 노동자가 진정 무엇을 원하는 지 듣고 공약과 정책에 반영하는 일"이라고 했다.

공공운수노조가 내건 요구는 Δ필수-공공 서비스 좋은 일자리 국가가 책임져라 Δ사회공공성 역행하는 기획재정부 해체하라 Δ비정규직 철폐하고 차별을 없애라 Δ화물안전운임제 전면 확대 등 안전하게 일할 권리 보장하라 Δ모든 노동자에게 노동법 적용하고 노조할 권리 보장하라 Δ노동이 주도하는 공공 중심의 기후위기 정의로운 전환을 실현하라 Δ정부가 사용자다, 공공부문 노정교섭 즉각 수용하라 등 7가지다.

장소는 집회 당일 조합원들에게 별도 공지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27일 오후 1시에는 공공운수노조 산하 공공기관본부·교육공무직본부·민주우체국본부·화물연대본부 등 4곳이 사전 대회를 연다. 이들은 사전 대회 후 본 대회에 집결할 예정이다.

이번 집회는 화물연대본부 총파업과는 별개의 대회이지만, 화물연대 노조원들도 27일 집회에 합류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등을 요구하며 전날부터 27일까지 사흘간 집단운송거부에 들어갔다.

경찰은 총궐기집회를 '불법집회'로 간주하고 임시검문소를 운영, 금지통고된 집회 참가 목적 관광버스와 방송 무대 차량을 차단할 방침이다.

상황에 따라 종로구 사직로와 세종대로, 여의도 국회대로와 여의대로 등을 통과하는 지하철 또는 노선버스(마을버스 포함)의 무정차 통과 및 차량 우회 등 교통통제가 이뤄질 수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