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유재석 "미주, '남자랑 너무 끌어안고 싶다' 말해" 외로움 폭로

유재석 "미주, '남자랑 너무 끌어안고 싶다' 말해" 외로움 폭로
MBC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놀면 뭐하니?' 유재석이 미주의 외로움을 폭로했다.

27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윤하를 만나러 간 유재석 하하 미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들은 윤하의 히트곡 '오늘 헤어졌어요'를 언급했다. 이에 미주는 "이 노래는 울면서 불러야 한다"며 팬심을 드러냈다. 이어 윤하는 과거 '오늘 헤어졌어요' 무대 중에 눈물을 흘렸던 사연을 털어놨다. 이에 대해 그는 "바빠서 할머니 임종을 지키지 못했다"고 고백했다.

그러자 미주는 눈물을 보였다. 그는 "너무 슬프지 않아요?"라고 말했고, 윤하는 "꼭 연애가 안 되더라도 그렇죠?"라고 공감했다.
이때 유재석은 미주에게 "할머니 대전에 계시죠?"라고 물었고 미주는 할머니께서 살아계신다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유재석은 "같은 소속사로 함께 하게 되면서 미주와 자리가 있었다"며 "모닥불을 피워놓고 있는데 미주가 갑자기 '하아' 하더라"고 말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 유재석은 "미주가 '너무 껴안고 싶다'고 하더라, '너무 남자랑' 끌어안고 싶다'고 하더라"고 폭로, 미주의 외로움을 말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