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日 30여개 기업 등 '재사용 로켓' 기술 개발 나선다

日 30여개 기업 등 '재사용 로켓' 기술 개발 나선다
미국 스페이스X의 팰컨9 B1049가 발사체 재사용을 위해 회수되고 있는 모습 (스페이스X 발사 생중계 화면 갈무리) 뉴시스

【도쿄=조은효 특파원】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가 미쓰비시중공업, ANA홀딩스 등 약 30개 일본 기업·연구기관과 공동으로 기체를 재사용할 수 있는 로켓 기술 개발에 나선다.

28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JAXA는 2030년께 재사용 로켓 1호기 발사를 목표로 일본 내 기업, 연구기관과 공동으로 이와 관련된 기술개발을 추진한다. 이들 컨소시엄은 2026년까지는 소형기로 기체 재활용을 실증하고, 2030년께 시제기를 발사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기존 로켓들은 한 번 발사하면 기체를 버리게 돼 있지만, 재사용 로봇을 개발하면 로켓 발사 비용을 현재의 4분의 1 수준으로 낮출 것으로 예상된다. 재사용형 로켓은 미국 테슬라의 최고경영자인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우주기업 '스페이스X'가 처음 실용화했다.

로켓을 재사용하려면 기체를 특정 장소로 귀환시키기 위한 유도 및 연료 활용 기술 등이 요구된다. 착륙에 필요한 다리를 기체에 장착해야 하므로 경량화 기술도 필요하다.

미국 조사회사 노던 스카이 리서치에 따르면 2020~2030년 전세계 발사 위성은 2만4800기 이상이며, 관련 시장은 2030년까지 5670억달러(약 678조원)를 초과할 것으로 추정된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