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홍남기, S&P에 "부동산 안정세 지속...재정관리 노력 강화할 것"

S&P "韓 단기적 가계부채·부동산, 중장기적 격차·고령화 등 재정여력 관심"
홍남기, S&P에 "부동산 안정세 지속...재정관리 노력 강화할 것"
홍남기 부총리가 정부서울청사에서 S&P 국제신용평가사 킴엥 탄 아태지역 국가신용등급 담당 선임이사, 이판 푸아 아태지역 국가신용등급 담당 이사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국제신용평가사 스탠다드앤푸어스(S&P) 연례협의단과 만나 국내 부동산 시장이 안정되고 있으며, 앞으로 재정준칙 입법을 통해 재정관리 노력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30일 방한 중인 S&P 아태지역 국가신용등급 담당 킴엥 탄 선임이사와 이판 푸아 이사 등 협의단과 면담하며 이 같이 밝혔다.

S&P측은 한국의 신용여건이 매우 강하며,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경제회복과 재정건전성 측면에서 유사등급의 다른 나라에 비해 양호한 성과를 거뒀다고 평가했다.

특히 "단기적으로 가계부채와 부동산 시장, 중장기적으로 사회적 격차와 고령화·통일비용에 대비한 재정여력에 관심을 갖고 지켜보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에 홍 부총리는 지난달 가계부채 관리 강화방안을 통해 내년 증가율을 4~5% 수준으로 총량관리를 강화하고, 취약계층·실수요자 피해 최소화를 위해 서민정책금융, 대환공급 확대 등 지원도 강화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총량 증가에도 부동산 등 대응자산, 여신건전성, 고신용 차주 비중, 금융기관 손실흡수능력(국제결제은행(BIS) 비율) 등 고려 시 가계부채의 전반적 리스크는 제한적"이라고 했다.

부동산 시장에 대해서는 9월 말부터 가격 상승세가 진정되고 시장심리도 안정되는 모습이라고 설명하며 "금리인상, 대출규제 강화 등 효과를 고려시 향후에도 안정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사회격차에 대해선 청년고용 개선 동향, 정부의 소득불평등 완화 노력 등을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정부의 포용성장 정책 등에 따른 시장소득 회복과 정부 이전소득에 힘입어 3분기 소득·분배상황이 크게 개선됐다"고 강조했다.

재정여력에 대해서는 "지난해와 올해 6차례 추가경정예산을 편성 했지만 꼭 필요한 사업에 집중해 주요국 대비 작은 규모 재정투입으로 더 나은 위기 극복 효과를 거두는 가성비 높은 정책을 시행했다"고 소개했다.


특히 "향후에도 효율적 재정운용을 통한 재정안정화 노력을 지속하겠다"며 "국회에서 논의 중인 재정준칙 입법이 반드시 이뤄지도록 노력하고, 이를 바탕으로 재정관리 노력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S&P는 12월 2일까지 금융위원회, 한국은행 등과 연례협의 일정을 마무리한 뒤 내년 상반기 한국 신용등급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S&P의 한국 신용등급·전망은 2016년부터 'AA,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다.

honestly82@fnnews.com 김현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