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에코델타시티 단독주택 용지 지역민에 우선 분양

전국 실수요자서 거주자 우선으로
부산시가 에코델타시티 친수구역 내 일반분양되는 주거용 단독주택 용지 510필지를 부산시민에 우선 분양하기로 했다.

11월 30일 시에 따르면 에코델타시티 주거용 단독주택용지 일반분양은 애초 지역제한 없이 전국의 일반 실수요자를 대상으로 시행될 예정이었으나 부산시 거주자 우선 분양으로 변경했다.

시는 정부의 부동산 정책 기조와 부동산 시장 및 인구 동향, 투기 가능성, 유사 사례 등을 바탕으로 한국수자원공사와 환경부를 적극적으로 설득했고 한국수자원공사가 이러한 시의 요구에 화답한 결과라는 게 시의 설명이다.

일반분양은 오는 12월 초 단독주택용지 '10-1BL' 152필지를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시행될 예정이다.


공급 방법은 관련 법령에 따라 추첨으로 진행된다. 에코델타시티 내 단독주택 용지는 약 1413필지이며 이 중 이주자 택지 등 우선공급 903필지를 제외한 나머지 510필지가 일반분양 대상이다.

김광회 시 도시균형발전실장은 "일반분양되는 에코델타시티 단독주택용지를 부산 시민에게 우선 분양함으로써 부동산 투기를 예방하고 친환경 생태도시, 글로벌 첨단 미래도시 에코델타시티에서 누릴 혜택이 부산 시민들에게 먼저 돌아갈 수 있도록 했다"면서 "에코델타시티 친수구역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의 많은 응원과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노동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