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네이버, 소프트뱅크와 일본HD맵 만든다..‘아크버스’ 확대

관련종목▶

네이버랩스 “기술 융합 생태계 ‘아크버스’로 글로벌 도전”

디지털트윈 솔루션 어라이크와 AI,클라우드 두뇌 ARC 주축

△로봇 △자율주행 △5G 등 핵심 기술들 대거 활용될 예정
[파이낸셜뉴스] 네이버는 소프트뱅크와 일본에서 도시 단위 고정밀 지도(HD map) 제작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에는 네이버가 보유한 실내외 디지털트윈 데이터 제작 솔루션 ‘어라이크(ALIKE)’가 활용됐다.

네이버, 소프트뱅크와 일본HD맵 만든다..‘아크버스’ 확대
현실과 디지털세계를 유기적으로 연결하는 기술 기반 메타버스 생태계 ‘아크버스(ARCVERSE)’ 구성 요소. 네이버 제공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는 이날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통해 “소프트뱅크와 일본 HD매핑 협력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소프트뱅크 최고경영자(CEO) 미야카와 준이치 대표이사 사장은 “네이버랩스 기술을 활용한 일본 내 매핑 관련 프로젝트가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네이버, 소프트뱅크와 일본HD맵 만든다..‘아크버스’ 확대
네이버랩스 석상옥 대표. 네이버 제공

네이버랩스는 또 현실과 디지털세계를 유기적으로 연결하는 기술 기반 메타버스 생태계 ‘아크버스(ARCVERSE)’를 소개했다. 아크버스는 네이버랩스가 연구해 온 인공지능(AI), 로봇, 클라우드, 디지털트윈, 5세대 이동통신(5G), 자율주행, 증강현실(AR) 등 기술들을 융합해 현실과 디지털 공간을 유기적으로 연결하는 메타버스 생태계이다.

석 대표는 “아크버스는 독립된 가상공간이 아니라 기술로 현실세계와 상호 연동되는 디지털 세계를 형성한다”면서 “가상공간과 현실세계를 유기적으로 연결해 사용자에게 공간의 격차가 없는 동등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즉 아크버스를 구성하는 솔루션과 시스템은 서비스 로봇, 자율주행 모빌리티, AR/VR, 스마트빌딩, 스마트시티처럼 현실세계 혁신적 서비스 및 인프라와 연결된다. 연결의 주축은 네이버클라우드와 5G를 기반으로 빌딩과 로봇의 두뇌 역할을 대신하는 멀티로봇 인텔리전스 시스템 아크(ARC)와 독자적인 실내외 디지털트윈 데이터 제작 솔루션 어라이크(ALIKE)다.

석 대표는 “네이버 제2사옥이라는 거대한 테스트베드가 있었기에 다양한 기술이 아크버스라는 하나의 생태계로 빠르게 융합될 수 있었다”면서 “앞으로도 지자체, 기업, 학계 등과의 다양한 파트너십을 통해 기술을 고도화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석 대표는 또 네이버클라우드와 함께 장기적으로 더 많은 비즈니스 기회들을 발굴해 나갈 것임을 시사했다.
이에 한상영 네이버클라우드 상무는 “증가하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수요에 맞춰 향후 어라이크와 ARC 같은 네이버랩스 핵심 기술력들을 다양한 파트너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네이버클라우드를 통해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네이버랩스는 기술을 통해 새로운 연결을 만들어나갈 계획이다. 석 대표는 “아크버스를 구성하는 요소들이 하나하나의 서비스가 될 수도, 융합을 통해 완전히 새로운 서비스가 될 수도 있다”면서 “우리가 구축할 아크버스가 각 산업에 접목, 패러다임 전환을 이끌어 낼 인프라와 서비스의 탄생으로 이어질 것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