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진중권 "김종인이 윤석열 손 잡을 가능성?...99.9% 무산됐다"

시사저널TV '시사끝짱'에 출연
"국민의힘 선대위는 尹 측근이 짜놓은 판대로 작동"
"김병준 위원장은 선거운동 지휘해 본 적 없는 사람...실질적 사령탑은 밑에"
진중권 "김종인이 윤석열 손 잡을 가능성?...99.9% 무산됐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 뉴스1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손을 잡을 가능성에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99.9% 무산됐다고 본다'고 단정했다.

진 전 교수는 1일 방송된 시사저널TV '시사끝짱'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진 전 교수는 "현재 국민의힘 선대위는 윤석열 측근들이 이미 짜놓은 판대로 작동하고 있다.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까지 앉은 상황에서, 김 전 위원장이 굳이 갈 필요성을 못 느낄 것"이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진 전 교수는 '현재 선대위는 김병준 원톱체제로 굴러가고 있다. 측근들이 실세란 근거 있나'는 질문에 "(김병준 위원장) 역시 짜놓은 원톱이다. 김 위원장은 선거운동을 지휘해 본 적도 없는 사람이다. 그런데 갑자기 와서 무엇을 나서서 하겠나. 실질적 사령탑은 밑에 있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진 전 교수는 "지지율이 뚝뚝 떨어지고 골든크로스가 일어나면 그 때는 어떻게 될지 모른다. 김 전 위원장은 항상 위기 상황 아래 등판해 왔기 때문"이라며 "만약 김 전 위원장의 국민의힘 선대위 참여 가능성이 제로(0)가 되면 민주당이 접근할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이어 진 전 교수는 김 전 위원장의 민주당 선대위 합류에 대해 회의적인 입장이지만 "단지 접근한다는 사실 자체만으로도 (윤 후보에게는) 상당히 위협적이다"고 전망했다.

진중권 "김종인이 윤석열 손 잡을 가능성?...99.9% 무산됐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서울 종로구 교보빌딩 컨벤션홀에서 열린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정치혁명' 출판기념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편 김 전 위원장은 1일 서울 종로 교보타워에서 열린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박용진의 정치혁명' 출판기념회에 참석했다. 박 의원은 김 전 위원장이 민주당 비대위원장 시절 비서실장이었다.

이날 출판기념회에서 여권 인사들의 '러브콜'이 이어졌다.
박 의원은 "한 말씀 드리자면 (국민의힘 선대위에) 안 가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도 김 전 위원장을 향해 "이렇게 와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취재진이 '대선에서 민주당을 도울 생각이 있느냐'고 묻자 "쓸데없는 소리하지 말라"며 선을 그었다.

rejune1112@fnnews.com 김준석 수습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