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산시 "차세대 전자여권, 오는 21일부터 발급"

부산시 "차세대 전자여권, 오는 21일부터 발급"
▲차세대 전자여권 앞표지./제공=부산시

[파이낸셜뉴스] 부산시는 오는 21일부터 보안성·내구성이 강화된 폴리카보네이트(Polycarbonate) 타입의 차세대 전자여권 발급을 개시한다고 2일 밝혔다.

폴리카보네이트는 내구성, 내충격성 및 내열성 등을 갖춘 플라스틱의 일종으로 보안이 강화된 최근 여권 개인정보면 재질로 활용도가 높다.

이번에 발급되는 차세대 전자여권은 주민등록번호를 제외하고, 생년월일만 표기하며 여권번호 체계도 변경된다.

디자인과 품질도 개선된다. 일반여권의 표지 색상은 녹색에서 남색으로 바뀐다. 속지는 청동기, 고려청자, 석가탑 등 다양한 전통 문화유산을 활용해 디자인했다.

여권 면수가 늘어나고 기존 책자형 사증란 부착 제도는 폐지된다. 민원인이 별도 신청시 여권 추가기재란에 출생지를 표기할 수 있다.

전자여권 발급의 경우 기존에 전자여권을 한 번이라도 발급받은 사람은 온라인으로 여권 재발급을 신청할 수 있다. 하지만 만 18세 미만 미성년자와 생애 최초 전자여권 신청자, 외교관·관용·긴급 여권 신청자 등의 경우에는 방문 신청만 가능하다.

온라인 재발급 신청 시 정부24에서 신청하고 추후 여권 수령 시에는 본인이 직접 방문 수령 하되 수령을 희망하는 기관은 신청 시 직접 선택 가능하다.
접수 완료 후에는 변경할 수 없다.

규격에 맞는 여권 사진을 등록해야 하며 사진 파일 규격에 맞지 않는 경우 접수가 진행되지 않거나 심사 과정에서 반려될 수 있으므로, 반드시 여권용 사진 규정을 확인하고 신청해야 한다.

시는 시민들이 민원창구를 한 번만 방문해 시간적 부담을 줄이고 안전하고 편리하게 여권을 재발급받을 수 있도록 온라인 재발급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홍보해 나갈 계획이다.

bsk730@fnnews.com 권병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