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온투업 등록업체 중 절반이 NHN클라우드 이용

관련종목▶

제도권 편입 36개사 중 18개 NHN클라우드 이용
"인프라 제공 넘어 비즈니스 파트너로서 협업"
[파이낸셜뉴스]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온투업) P2P(개인 간 금융) 업체 절반 이상이 NHN금융 클라우드를 통해 정식 등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NHN은 현재 제도권에 편입된 총 36개사 중 18개사가 NHN클라우드를 이용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NHN 클라우드를 통해 온투업 등록을 마친 기업은 △데일리펀딩 △헬로펀딩 △미라클핀테크 △비드펀딩 △위펀딩 △윙크스톤 △누리펀딩 △루트에너지 △모우다 등 12개사를 비롯해 NHN-지제이텍의 내부통제솔루션을 활용한 6개사(와이펀드, 크로스파이낸스코리아 등) 등이다. 이는 전체 온투업 정식 등록 기업 중 50%가량을 차지한다는 설명이다.

온투업 등록업체 중 절반이 NHN클라우드 이용
NHN클라우드 CI. NHN 제공.
앞서, 지난해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법이 시행되면서 P2P 업체는 △자기자본 요건 △전문인력 △물적설비(전산설비) 등 요건을 충족해야 정식 사업자로 영업할 수 있다.
이에 따라, NHN은 금융 IT 종합 컨설팅 회사 지제이택과 금융 클라우드 서비스를 지원해 P2P 업체의 온투업 전환 등록을 지원해 왔다.

박현규 NHN 클라우드사업그룹 기업사업부 전무는 "보안에 특화된 금융 클라우드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해 다수 기업의 제도권 진입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며 "인프라 제공을 뛰어넘어 P2P 금융회사들과 비즈니스 파트너로서 협업할 수 있도록 지원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민우 데일리펀딩 CTO(최고기술책임자)는 "NHN 금융 클라우드를 통해 온투업 등록에 필요한 물적설비를 구축하고, 컴플라이언스 요건 준수 및 보안 향상에 많은 도움이 됐다"며 "클라우드 환경이 주는 장점을 활용, 앞으로 클라우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앱) 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jhyuk@fnnews.com 김준혁 수습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