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동교동계 "김대중 정신, 이재명에 있다"…李 "천군만마 얻어"

동교동계 "김대중 정신, 이재명에 있다"…李 "천군만마 얻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일 오후 서울 마포구 김대중 도서관을 둘러본 후 당 원로들과 대화하고 있다. 2021.12.2/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박주평 기자,이준성 기자 = 권노갑 김대중기념사업회 이사장 등 동교동계 민주당 원로들은 2일 "평생토록 김대중 정신을 지키며 살아온 우리는 오늘 동지들의 뜻을 하나로 모아, 김대중 정신의 정통성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게 있다"고 선언했다.

원로들은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김대중 전 대통령 사저에서 이재명 후보와 진행한 간담회에서 "이재명의 정체성이 곧 민주당의 정체성이 된다는 것을 인식하고 제4기 민주정부인 이재명 정부 수립 대의를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며 이런 내용의 입장문을 발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권노갑 이사장, 김원기·임채정·문희상 전 국회의장, 정대철 전 민주당 대표, 김태랑 민주당 고문 등 동교동계 원로들이 참석했다.

원로들을 만난 이 후보는 "정치를 하면서 김 전 대통령께서 하신 말씀을 많이 쓴다"며 "그중 제일 맘에 와닿는 말씀과 실제 실천하는 게 '서생의 문제의식과 상인의 현실감각이 필요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제의식을 많이 가져도 현실에서 구현이 안 되면 의미가 없기 때문에 현실이 중요하고, 그렇다고 지향을 잃어버리면 안 되니 두 가지가 잘 조화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또 하나, '행동하지 않는 양심은 악의 편'. 자주 다른 사람에게 말하고 저도 실천하려 노력한다"며 "김대중 선생님과 함께했던 어르신 뜻에 어긋나지 않게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권 이사장은 "여기 모든 분들이 같이 협력해서 50년 만에 평화적인 정권교체를 이룬 계기를 만든 게 바로 이 자리"라며 "그렇기 때문에 마치 김 전 대통령께서 살아계셔서 이 자리에 앉아 계신 것 같은 심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이 후보는 벽에 걸린 김 전 대통령의 사진을 보면서 "저기 앉아 계신다"라며 웃었다.

김원기 전 의장은 "김 전 대통령은 역사를 생각하고 시대를 생각하는 마음가짐을 가진 진짜 지도자였다"며 "대통령이라는 자리는 역사가 되는 것, 앞으로 시대를 끌고 가야 하고 역사의식과 시대의식을 가지고 국민과 국가를 이끌고 가는 자세가 무엇보다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임채정 전 의장은 "김 전 대통령의 뜻을 이뤄나가는 분에 대한 우리들의 기대와 열망 굉장히 크다는 그 점에서 우리는 이재명이 김 전 대통령 뜻을 이어갈 만한 분이라 생각한다"며 "그분이 다 못한 개혁, 변화, 새로운 세상과 질서에 대한 우리의 꿈을 이뤄낼 수 있는 분"이라고 말했다.

또 "이 후보를 격려하고, 지지하고, 음으로 양으로 노력하겠다는 결의를 드림과 함께 앞날에 대한 우리들의 충성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원로들을 대표해 입장문을 낭독한 문 전 의장은 "민주당의 당원동지들과 국민이 선출한 민주당의 이 후보가 김대중 정신을 이어갈 유일한 후보"라며 "우리는 이 후보에게 김 전 대통령의 유언처럼 남겨진 민주주의, 대중경제, 남북관계의 3대 위기를 극복하고 완성할 수 있는 용기와 지혜, 신념을 보았다"고 지지를 선언했다.

이 후보는 간담회를 마치고 사저 밖으로 나와 동교동계 인사들 수십명 앞에서 짧은 연설을 했다. 그는 "이 나라 민주주의의 뿌리이자 위대한 영광이라 할 김대중 대통령을 모신 어르신께서 우리가 가는 길에 함께해 주신다고 하니 정말 천군마마 같은 느낌"이라며 "김대중 대통령이 꿈꿨던 평화와 민주주의, 자유와 인권이 넘쳐나는 나라, 경제강국뿐 아니라 문화강국으로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