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마켓워치 >

[fn마켓워치]뉴패러다임인베, 동물약국 펫팜에 투자

[fn마켓워치]뉴패러다임인베, 동물약국 펫팜에 투자

[파이낸셜뉴스]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는 동물약국 플랫폼 ‘펫팜’(PET PHARM)을 운영중인 반려동물 스타트업 펫팜에 프리 시리즈A 투자했다고 3일 밝혔다.

‘펫팜’은 2019년 12월 설립, 반려동물 의약품 전문 스타트업이다. 전국 1200여개 동물약국을 이미 확보하고 이를 기반으로 펫팜 앱을 운영 중이다. 국내 최초 동물약국 플랫폼 앱은 구글 플레이 스토어 기준 다운로드 수가 1만회를 돌파했다.

윤성한 펫팜 대표는 “창업초기 월 60만원 매출에서 시작한 펫팜은 올해 6월 월 매출액 약 1억4000만원을 기록했다. 금년말 예상 매출은 약 14억원”이라고 설명했다.

박제현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 대표는 “지난해 기준 동물의약품 시장 규모는 1조2370억원이다. 펫팜은 국내 최초 동물약국 플랫폼 앱을 출시하고 발빠르게 움직여 전국 1,200여개 동물약국을 이미 확보하고 있다. 펫팜은 동물약국 대상 동물의약품 통합 플랫폼 사업으로 영역 확장과 성장 가능성이 매우 높아 투자를 결정했다”고 강조했다.

윤 대표는 “전국적으로 동물약국 신규개설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매월 평균 80개의 동물약국이 새로이 펫팜의 동물의약품 공급처로 등록되고 있다. 내년말까지 동물약국 약 3,000개 확보가 목표다.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펫팜 어플에서 소비자가 필요한 약을 검색하고, 보유한 동물약국을 찾는 맵 서비스부터 동물약국과 소비자간의 1대 1 채팅 상담 서비스 등 추가 기능을 개발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펫팜 앱을 통한 동물약국 기반의 상담 서비스와 동물의약품 중개시스템(특허 제10-2258771호)을 제공할 예정이다.
반려동물 전용 유산균 제품과 관절 보조제, 반려동물 상비약 세트 등 자사 브랜드 제품 출시, 동물약국에 공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펫팜은 앱을 통한 플랫폼 사업으로의 확장 계획도 가지고 있다. 앱에서 제공하는 동물의약품 정보와 동물약국 위치 데이터를 기반으로한 반려동물별로 필요한 동물의약품 정보를 안내하는 동물의약품 큐레이션을 내년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ggg@fnnews.com 강구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