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쏘카 모빌리티 멤버십 '패스포트' 가입자 10만명 돌파

5개월 만에 성과
서비스 이용시간 비구독자 회원보다 6배가량 높아
[파이낸셜뉴스] 모빌리티 혁실 플랫폼 카셰어링 모빌리티 플랫폼 쏘카의 모빌리티 멤버십 '패스포트'가 가입자 10만명을 돌파했다. 출시 5개월 만이다.

쏘카는 지난 6월 출시한 패스포트가 출시 한달 만에 가입자 4만명을 돌파한 데 이어 5개월 만인 11월 말 기준 가입자 10만명을 넘어섰다고 6일 밝혔다. 지난 2018년 선보였던 구독 서비스 '쏘카패스'를 합치면 누적 구독 건수는 약 60만건에 이른다. 쏘카패스는 패스포트를 출시하 전인 6월까지 누적 구독 건수 50만건을 기록했다.

월 단위 일정 구독료를 지불하면 50% 할인된 가격으로 쏘카를 대여할 수 있는 쏘카패스가 카셰어링 대중화에 발판을 마련한 데 이어 패스포트가 연 단위의 구독 서비스를 대중화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쏘카 모빌리티 멤버십 '패스포트' 가입자 10만명 돌파
쏘카의 모빌리티 멤버십 '패스포트. 쏘카 제공.
패스포트는 월 1만4900원이었던 쏘카패스의 구독료를 월 2500원 수준으로 낮췄다. 대여료 반값 할인을 비롯해 △주중 24시간 대여료 무료 △심야 대여료 9000원(주중 오후 6시~익일 오전 10시) 등을 추가했다. 쏘카와 타다 서비스 이용 시마다 이용금액의 최대 5%를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크레딧으로 적립할 수 있다. 이에 더해 타다를 통해 패스포트 서비스에 가입한 고객에게도 쏘카 50% 할인 혜택 등이 제공된다.

패스포트가 출시된 첫달 가입한 회원들이 지난 11월 말까지 5개월간 받은 할인과 적립 혜택은 1인당 평균 29만원으로 나타났다. 쏘카패스 구독자의 동일기간 1인당 평균 할인액은 약 15만원이었다. 패스포트 가입자들은 기존 쏘카패스 구독자보다 2배가량의 혜택을 더 받은 셈이라는 설명이다.

패스포트 구독자의 서비스 이용시간은 비구독 회원보다 6.1배 높았다. 다양한 혜택으로 서비스 락인(lock-in) 효과를 확보하고, 이가 차량 가동률 확대와 로열티가 높은 고객 확보 등으로 이어졌다는 설명이다.

구독 형태의 멤버십 특성상 쏘카를 많이 이용하는 고객일수록 패스포트 가입률이 높았다.
누적 주행거리에 따라 혜택을 제공하는 멤버십 '쏘카클럽; 중 가장 높은 등급인 'VIP레벨(누적 주행거리 5000km) 중 절반에 가까운 40%가 패스포트 가입자인 것으로 파악됐다. 그 외 등급별 가입률은 △레벨7(3000km~) 30% △레벨6(2000km~) 22% △레벨5(1000km~) 16% △레벨4(500km~) 11% 순으로 나타났다.

한서진 쏘카 마케팅본부장(CMO)은 "일상의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이동의 영역에서 구독 모델이 확대되고 있는 추세"라며 "이용자들이 쏘카를 더 자주 더 오래 합리적인 가격에 이용할 수 있도록 패스포트 혜택을 확대해 나가고 보다 개인화되고 고도화된 멤버십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jhyuk@fnnews.com 김준혁 수습기자